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근대5종 동메달리스트 전웅태가 가수 아이유, 배우 한효주가 이상형이라고 밝혔다.

전웅태는 지난 23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물어보살')에 금의환향했다.

이수근과 서장훈은 전웅태의 등장에 "1년 만에 본다"며 반가워했다. 전웅태는 지난해 '물어보살'에 출연해 '근대5종이 비인기종목이라 사람들이 잘 모른다'며 비인기종목에 대한 서러움을 토로하고, 응원을 얻은 바 있다.

전웅태는 올림픽 당시를 떠올리며 "온도나 습도가 비슷해서 괜찮았다. 음식도 너무 맛있었다. 제공된 도시락이 6첩 반상이었다"고 밝혔다.

또 "올림픽에서 금메달 딴 선수들은 좋은 꿈을 꾼다고들 하는데 전 그날따라 꿈을 안 꿨다. 조금 불안했지만 준비한 만큼 경기를 펼친 것 같아 좋은 성적이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2020 도쿄올림픽' 동메달을 자랑하기도 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전웅태는 올림픽에 출전하기까지 옆에서 도와준 사람들을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감독님, 코치님께 감사드린다. 제가 까칠하고 예민한데 다 받아주고 뒷바라지해주시는 부모님께도 감사드린다. 근대5종 모든 식구들에게도 감사드린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특히 전웅태는 재출연한 이유가 의리에 말고도 또 다른 고민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이번 올림픽에서 성적이 좋아서 (주변에서) 저의 길이 일이 역사가 된다고 얘기해 주신다. 내년 아시안 게임이나 파리 올림픽까지 가려면 아직 멀었다. 마음을 굳건히 다잡고 싶다"며 고민을 털어놓았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전웅태는 "소개팅이 많이 들어오냐"는 질문을 받자 "답장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소개팅이 많이 들어온다. DM으로 많이 온다"고 답했다.

이에 서장훈은 "이럴 때는 좀 쉬어야 한다. 바로 누군가를 만나는 건 아닌 것 같다. 침착하게 있어라"는 조언을 했다. 전웅태는 맞다고 고개를 끄덕이면서도 "파리 올림픽 가기 전까지 (여자친구)안 사귈 거냐"는 이수근의 뼈 있는 질문에 "결혼도 해야 되고 2세 계획도 있으니 (연애는) 흘러가는 대로 하고 싶다"고 솔직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청순한 스타일을 좋아한다. 아이유, 한효주 님이 이상형"이라고 말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서장훈은 "마음가짐을 지킨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거다. 파리올림픽 전에도 부담이 있겠지만 신경 쓰지 마라. 금메달이 아니어도 상관없다"며 스포츠 선배로, 또 전웅태를 응원하는 국민 한 사람으로 조언을 남겼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