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끄뚱 문세윤, SBS 파워FM '컬투쇼' 출연
부끄뚱 "어제 데뷔한 따끈따끈한 신인"
"가이드 녹음 듣고 딸도 따라 추더라"
"유튜브 조회 수 1억 뷰가 목표"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화면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화면


개그맨 문세윤이 부캐인 부끄뚱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다.

23일 방영된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부끄뚱과 제작자이자 가수 라비가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전했다.

이날 부끄뚱은 "어제 데뷔한 따끈따끈한 신인"이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라비는 "부끄뚱 데뷔 무대다. 첫 번째 스케줄인데 출근길 사진까지 찍었다. 그야말로 초대형 신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부끄뚱은 "나처럼 이렇게 큰 신인도 없다"고 거들었다.

라비는 부끄뚱의 곡을 쓰게 된 계기에 관해 "(문세윤이) 항상 시간 날 때 자기 곡을 써달라고 수시로 체크했다. 장난인 줄 알았는데 버킷리스트라고 하더라. 그래서 제대로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곡을 써서 보냈다. 근데 너무 마음에 들어해서 성사됐다"고 밝혔다.

이에 DJ 김태균은 "내가 음원을 냈을 때 부러워했다. 계속 음원을 내고 싶다고 하더라"라고 알렸고, 라비는 "음원에 진심이다"라고 말했다.

부끄뚱은 "내가 노래를 좋아하다 보니까 이 길까지 오지 않았나 싶다. 헤어도 꾸미고 메이크업도 하고 왔다. 이제는 한이 없다"고 털어놓았다.

라비는 신곡 '은근히 낯가려요'에 관해 "부끄뚱의 진심을 담았다. (부끄뚱이) 은근히 낯을 많이 가리고 인간관계를 어려워한다. 밖에 다닐 때도 불편함을 많이 겪는 진심이 담겨 있다"며 "부끄뚱이라는 이름처럼 낯을 가리는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대변할 수 있는 댄스곡"이라고 전했다.

김태균은 "본캐인 분이 나랑 DJ일 때 초대형 배우들이 오면 원래 자리를 앉아야 되는데 부끄러워서 못 앉겠다고 하더라. 맨날 나 보고 자리를 바꿔 달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두시탈출 컬투쇼' 방송화면
/사진='두시탈출 컬투쇼' 방송화면
부끄뚱으로 짓게 된 배경은 무엇일까. 라비는 "고민을 많이 했다. 부끄뚱, 찌뿌둥, 뚱대디 등 다양하게 고민하다가 곡 제목으로 가면 예쁠 것 같아서 짓게 됐다. 단발뚱도 있었는데 단발성으로 끝날 것 같다고 해서 안 됐다"며 웃었다.

부끄뚱은 자녀들의 반응에 관해 "지금 라디오를 듣고 있다. 보고 싶은데 차 안이라서 못 본다고 하더라. 그 이후로 답이 없는 거 보니까 굉장히 실망한 거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아이들이 굉장히 좋아해 주고 응원해준다. 라비가 가이드로 녹음해서 보내줬을 때 아이들이 따라 부르더라. 그걸 보면서 멜로디도 좋고 가사도 좋아서 될 것 같았다. 우리 딸이 춤을 다 따라 출 정도"라고 설명했다.

녹음 당시 목을 특이하게 풀었다는 부끄뚱. 이에 라비는 "녹음을 오기 전에 술을 살짝 마시고 왔다"고 언급했다. 그러자 부끄뚱은 "3년 동안 함께 했던 스타일리스트가 마지막이었다. 그래서 점심때 술 한잔했다. 그걸 오해한 것 같다. 녹음이 저녁이라서 10시간 전에 먹었다"고 해명했다.

유튜브에서 뮤직비디오 조회 수 1억 뷰를 꿈꾼다는 부끄뚱. 라비는 "일단 10만 뷰에 도달해가고 있다. 지금 많은 분이 다시 봐주고 있다. 국내에서 반응이 있다가 글로벌한 반응이 생기면서 2억 뷰가 나올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부끄뚱은 "최대한 할 수 있을 때까지 홍보를 하겠다. 라비가 쓴 좋은 곡을 알리고 싶은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에 DJ 김민경이 100만 뷰 공약을 묻자, 라비는 "부끄뚱이 안무 영상을 올려줬으면 좋겠다는 말이 있더라. 100만 뷰가 나오면 안무 영상 어떠냐"고 제안했다. 부끄뚱은 "나는 좋다. 하지만 예능인들이 볼 때는 약한 공약이라고 느낄 것"이라며 "함부로 입을 놀렸다가 큰일이 날까 봐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