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재훈X문세윤X카이
뒤바뀐 운명은?
야간포차 '레벨 업'
'우도주막' / 사진 = tvN 제공
'우도주막' / 사진 = tvN 제공


'우도주막' 직원들의 운명이 뒤바뀐다.

23일 밤 방송되는 tvN '우도주막' 7회에서는 역대급 롤 체인지가 펼쳐진다. 주막의 주방을 책임지던 메인 셰프 유태오 대신 탁재훈과 문세윤이 셰프로 변신해 확 달라진 모습으로 긴장감과 웃음을 선사한다.

이날 탁재훈과 문세윤은 주방에서 홀로 고군분투하던 메인 셰프 유태오의 휴식(?)을 위해 두 팔 걷어붙인다. 탁재훈은 메인 셰프로, 문세윤은 보조 셰프로 활약하고 카이는 신입 셰프로 열정을 불태운다는 후문이다. 특히 문세윤은 주방을 담당한 세 사람의 조합을 보고 "위험한 조합인데"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긴장감을 자아낸다.

또한 요리에 나선 탁재훈, 문세윤, 카이는 가스레인지 사용법조차도 생소해 멘붕을 일으킨 가운데 유태오는 이들이 요리하는 모습을 보고 "이거 50인 분 아니냐"며 놀라워해 그 배경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손님 접객에 나선 유태오는 반전 활약을 이어간다. 그는 카리스마로 손님들을 리드하는가 하면 주막 최초로 영어권 손님이 등장해 직원 일동이 얼음이 된 가운데 든든하게 접객에 나선다고 알려져 새로운 매력을 볼 수 있을 예정이다.

무엇보다 언제나 든든하게 야간 포차를 지키는 주모 김희선은 끊임없는 아이디어로 주안상 준비를 일사천리로 진행한다. 텃밭의 신선한 재료를 이용한 주모표 안주부터 휴식으로 에너지를 충전한 유태오의 지원사격까지 신혼부부들의 오감을 사로잡을 주안상 메뉴의 정체도 호기심을 유발한다.

주막 운영에 익숙해진 직원들은 낮에는 바다 위에서 보트를 타고, 밤에는 '불멍'과 함께 직원들만의 힐링 타임으로 시청자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준비를 마쳤다. 과연 이번 주에도 낭만 가득한 우도주막이 그려질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우도주막'은 특별한 신혼부부들의 밤을 위해 김희선, 탁재훈, 유태오, 문세윤, 카이가 의기투합해 연 주막을 통해 따뜻한 웃음과 공감을 선사하는 힐링 프로그램으로 23일 밤 10시 30분 7회가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