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 레드벨벳 완전체로 1년 8개월만 컴백
신곡 '퀸덤' 밝고 희망차고 벅찬 느낌
"멤버들과 식사 따로 시켜먹어"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레드벨벳 조이가 1년 8개월 만에 컴백해 소감을 전했다.

23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는 최근 레드벨벳으로 컴백한 조이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명수는 레드벨벳의 신곡’ 퀸덤’을 언급했다. 조이는 “컴백에 거의 1년 8개월이 걸렸다”며 “집으로 돌아온 느낌이 들었다. 솔로 활동은 처음이었고, 생각지도 못한 변수들이 많았다. 멤버들이랑 할 때는 체력적으로 힘들거나 할 때 기대고 의지할 수 있어서 새삼 팀 활동의 소중함을 느꼈다”고 전했다.

회사에서는 만족해 하냐고 묻자 조이는 “회사에서 그렇게 대놓고 잘 됐다 못 됐다는 얘기는 안 하지만, 반응을 봤을 때는 많이 뿌듯해 해주셨다”며 “잘 됐을 때가 더 많지만 안 됐을 때는 서로 탓을 하는 것 같다. 이 부서 탓 저 부서 탓 , 저희 탓”이라고 답했다. 이어 멤버들과의 교류에 대해서는 “그동안 종종 보긴 했는데 아무래도 같이 활동할 때가 더 많이 볼 수 있다. 최근에는 거의 매일 만났다”고 전했다.

조이는 신곡 ‘퀸덤’의 특징을 설명했다. 그는 “그간 밝은 곡과 매혹적인 곡을 번갈아가며 하는 느낌이 있었는데 이번엔 밝으면서 희망찬 느낌이다. 벅찬 느낌이 크다”고 전했다. 박명수가 “호흡이 딸리거나 힘들어하는 친구가 있냐”고 묻자 조이는 “저다. 20대 중반에 접어드니까 춤 연습을 할 떄 관절이 아프기 시작했다”며 “언니들한테 얘기 하니까 언니들이 이제 온 거냐고 했다. 웬디와 슬기는 몇년 전부터 왔다고. ‘이제 너도 나이 먹어가고 있다’고 말해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같이 웃으며 연습하니까 재밌다”고 덧붙였다.

이어 “식사는 보통 시켜먹는 편이다. 각자 원하는 메뉴가 달라서 통일하지 않고 따로 시켜먹는다”며 “그렇게 해서 같이 나눠먹기도 한다. 배달원 네 분이 함께 올 때도 있다. 저는 고기를 좋아하는 편이다. 특히 제가 힘들게 피땀흘려 번 돈으로 사 먹는 고기가 가장 맛있다. 저에게 주는 상이다”라고 전했다.

박명수는 ‘라디오쇼’의 시그니처 질문인 한달 수입을 물었다. 조이는 “고정된 스케줄이 없으니까 수입은 들쑥날쑥 하다”며 “하지만 햇님이와 동생들이 먹고싶은 것을 언제든 사줄 수 있다. 매일 등심을 사줄 수도 있지만 그러고 싶지는 않다. 부모님께도 만족스럽게 용돈을 드린다. 부족하지 않게 드린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조이는 1200만의 SNS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박명수는 최근 SNS에 사진을 많이 올리는 이유도 물었다. 조이는 “예전만큼 많이 올리진 않는다”며 “팔로워 욕심이 난다기 보다는 그래도 보면 좋다. 하지만 너무 크게 의미를 두면 삶이 피폐해지기 때문에 굳이 의미를 두지 않는다. 올리는 사진에는 무척 신경을 쓴다. 잘못 올리거나 못 나온 사진을 올려선 안된다는 강박 때문에 신중하게 올린다”고 설명했다.

사진 잘 찍는 팁에 대해서는 “사진은 각도와 조명이 중요하다”면서 “저는 셀카를잘 못찍는 걸로 유명하다. 그래서 남이 찍어준게 더 잘 나온다. 주변에 잘 찍어주시는 분이나 마음이 편할 때 찍히는 게 자연스럽게 잘 나오는 것 같다”고 밝혔다.

끝으로 박명수는 “제태크를 어떻게 하시냐?”고 물었다. 그는 “이제 20대 중반이면 제태크를 배워야한다. 예금을 하던 주식을 하던. 요즘 젊은 친구들은 코인도 많이 한다더라”고 말했다. 이에 조이는 “저도 수입이 고정되지 않으니까 관심은 많다”며 “요즘 대세는 주식과 비트코인이지 않냐 제 주변에서 많이 하더라. 저는 성격상 그 차트를 계속 볼 수 없다. 강박이 너무 심해서 너무 피곤하게 살면서 돈을 많이 벌 것인가. 돈은 조금 벌어도 정신건강을 챙길것이냐 두 가지 중에 정신건강을 선택했다”

앞으로 계획에 대해 조이는 “이제 드라마 ‘한 사람만’ 촬영에 들어간다. 12월 쯤에 방송 될 것 같다. 연기를 해 보니까 어렵더라. 쉬운건 없는 것 같다. 제 안에 스위치가 있기 때문에 스위치를 켰을 때 제 안에 낯가림도 사라진다.

그러면서 “그동안 자수성가하는 캐릭터를 맡았는데 이번 만큼은 화려한 인플루언서 역할이다. 호스피스 안에서의 이야기. 병에 걸렸지만 인플루언서라 화려한 모습과 발랄한 모습도 같이 보여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