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브로2' 구본길./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2' 구본길./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펜싱 국가대표 선수 구본길이 금메달 따고 달라진 분위기에 대해 밝혔다.

23일 오전 '노는브로2'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노는브로2'는 운동 밖에 몰랐던 남자 스포츠 선수들의 두 번째 하프타임이 펼쳐지는 예능 프로그램. 박용택(야구), 조준호(유도), 전태풍(농구)에 이어 본업을 마치고 돌아온 구본길(펜싱)과 예능 새내기 백지훈(축구)의 조합으로 더욱 진화된 시즌2를 예고하고 있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을 거머쥔 구본길. 금메달로 멤버들 사이에서 위상이 올라갔냐고 묻자 구본길은 "멤버들 보다는 제작진들의 분위기가 바뀌었다. 올림픽 가기 전에는 구본길 선수라고 불렀는데, 금메달 따고 난 뒤에는 구본길 선수님으로 바뀌었다. 메달을 보여드렸더니 메달에만 관심을 가지더라"고 밝혔다.

이어 "멤버들 중에서는 조준호 선수가 내색 안하는 척 하면서 조심스럽게 다가오더라. 그전에는 막 대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시즌1에서는 1회 밖에 못 나왔다. 내 모습을 보여드리기 짧은 시간이었다. 시즌2에서는 펜싱선수가 아닌 구본길을 보여드리려고 한다"고 다짐했다.

'노는브로2' 첫회에는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펜싱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구본길, 김정환, 김준호가 출연한다. 박 PD는 "올림픽 최고의 선수는 구본길이라고 생각한다. '노는언니'가 발굴하고 '노는브로'가 키웠다. 구본길 선수와 펜싱 어벤져스를 필두로 많은 올림픽 선수들이 출연할 예정"이라고 해 기대를 모았다.

'노는브로2'는 23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