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FiL '아수라장' 방송 화면.
사진=SBS FiL '아수라장' 방송 화면.


SBS FiL 예능 '아수라장'에서는 방송인 박소율이 게스트로 출연해 육아맘으로서의 에피소드를 털어놓는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아수라장'에서는 소율이 가수 문희준과의 결혼생활 이야기와 함께 5살 아이 희율이를 케어 하면서 사는 근황을 전한다. 소율은 요즘 둘째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히며 “희율이를 낳고 나니까 빨리 낳으니까 알겠는게 차라리 빨리 낳는게 좋겠구나”라며 나이가 들면서 점점 힘들어지는 육아의 체력적 소모에 대해 MC들이 공감한다.

소율이 둘째를 계획한다고 하자 정시아는 “둘째를 이야기 할 수 있는 것도 문희준 덕분일 것 같다. 방송을 봤는데 육아를 정말 잘 한다”고 이야기 한다. 소율은 육아에 대해 “남편이 ‘도와준다’라는 말을 좋아하지 않고 ‘같이한다’고 생각 한다”며 남편 문희준이 “아이와 놀아주는 건 저보다 눈높이 맞춰서 잘 한다. 남편으로선 멋진 남편이라고 생각한다”고 해 MC들의 부러움을 산다.

소율은 둘째 아이들을 키우고 있는 아수라장 MC들에게 배우려고 나왔다며 “제가 겪어본 일 중에 아이 키우는게 제일 어렵다”고 육아맘으로서의 고충을 이야기한다. 이에 박지윤은 “내가 잘 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문은 모두가 똑같다”며 소율의 육아를 응원한다.

아이돌 출신인 소율은 오늘의 주제인 ‘셀럽 메이크업 따라잡기’를 위해 아이돌 메이크업을 준비해 아수라장 MC들과 함께 해본다. 소율은 아이돌 메이크업에서 포기할 수 없는게 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박지윤, 정시아, 민혜연, 소율이 함께하는 육아 토크와 셀럽 메이크업 꿀팁은 오는 24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은밀하고 비밀스런 토크쇼 아수라장’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