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2' 방송화면./ 사진=JTBC
'뭉쳐야 찬다2' 방송화면./ 사진=JTBC


JTBC '뭉쳐야 찬다 시즌2'가 웃음과 감동이 가득했던 1차 축구 오디션을 완료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뭉쳐야 찬다 시즌2'는 자체 최고 시청률 8.7%(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경신했다. 2049 타깃 역시 4.2%를 기록하며 가구와 타깃 모두 동시간대 비지상파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망의 1차 축구 오디션이 마무리됐다. 축구에 대한 간절함을 가진 선수들과 대중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비인기 종목 전설들,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종목과 선수들을 조명하며 웃음과 감동까지 잡았다.
먼저 트라이애슬론 한국 최초 국가대표이자 '200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은메달리스트 허민호가 나왔다. 과거 "내가 너 책임질게"라는 박력있는 말로 걸그룹 EXID 하니의 첫사랑에 등극했던 그는 이곳에서 상상초월의 능력을 자랑하며 모두를 사랑에 빠지게 했다. 평롤러 위에서 자전거를 타며 묘기를 부린 美(미)친 균형 감각을 선보이는가 하면, 테스트를 하는 족족 통과를 외치게 한 수준급 축구 실력까지 자랑한 것. 이에 이동국은 "지금껏 찾고 있던 선수"라며 극찬, 그야말로 '이동국의 남자'에 등극했다.
온몸의 근육을 이용해 썰매를 컨트롤 하는 스켈레톤 선수 김준현은 시즌1 '어쩌다FC' 상대팀으로 출연해 2골을 기록했던 인연이 있었다. 그의 뛰어난 운동신경을 확인한 감코진(감독, 코치진)은 전문적인 훈련으로 실력이 늘 가능성을 보며 합격 버튼을 눌렀다. 이어 천재 가드로 불린 前 농구선수 김태술은 능수능란한 입담을 뽐냈다. 은퇴 3개월차 신상 선수답게 "선수 때의 메모리 카드가 살아있다"는 안정환 감독의 평을 받았지만, 골 버튼은 받지 못한 채 합격해 "안정환의 남자가 되겠다"는 포부까지 밝혔다.
'1966 애틀랜타 올림픽' 유도 은메달리스트인 전 유도 및 격투기 선수 김민수는 시즌1 때부터 여홍철, 김동현에게 입단 기회를 요청했다며 열정을 드러냈다. 특히 축구선수가 꿈이었던 아들을 위해 나온 사연에 모두가 울컥, 그 간절함으로 두 번째 기회를 얻었다.
정규리그 4년 연속 도루왕 타이틀을 쥔 전 야구선수 이대형은 잘생긴 외모만큼 뛰어난 예능감을 자랑했다. 야구 배트로 양초의 불만 끄는 퍼포먼스을 선보였지만 이형택이 성공해 개인기를 강탈(?)당해 웃음을 자아냈다. 여기에 굳이 도전하겠다고 나선 코치 이동국이 배트를 휘두르며 초를 박살 낸 대참사가 일어나 박장대소가 터졌다. 축구 테스트가 끝난 후에는 서브 골키퍼, 멀티플레이어로서 성장 가능성을 염두에 둬 포트트랙 골로 합격을 거머쥐었다.
더불어 복싱선수 김주성을 통해 현재 침체기를 겪고 있는 복싱계를 한 번 더 주목했고, 前 피겨 선수 김진서에게도 새로운 도전을 향한 응원을 보내며 가슴을 찡하게 했다.
이렇듯 각양각색 볼거리가 넘쳤던 1차 오디션을 통해 '씨름' 박정우, '카바디' 이장군, '스키점프' 강칠구, '아이스하키' 송동환, '야구' 윤석민, '스피드 클라이밍' 손종석, '트라이애슬론' 허민호, '스켈레톤' 김준현, '농구' 김태술, '유도' 김민수, '야구' 이대형까지 총 11명이 1차 합격을 거머쥐었다. 과연 이들이 어떤 만반의 준비를 하고 돌아올지, 최종 합류까지 더욱 치열해질 2차 오디션을 예고하고 있다.
본격 서바이벌의 관문이 열릴 2차 축구 오디션이 더욱 기대되는 '뭉쳐야 찬다 시즌2'는 오는 29일(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