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완전체 양궁팀 출격
올림픽 이후 인기 실감
대표팀 포상금 계획 언급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양궁 국대팀이 올림픽 비하인드를 밝혔다.

22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2020도쿄올림픽에서 활약한 양궁 국가대표팀 오진혁, 김우진, 김제덕, 안산, 강채영, 장민희가 출연했다.

국대팀 선수들은 화려한 양궁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등장했다. 안산은 ‘집사부일체’ 멤버들과의 만남에 긴장하는 장민희에게 “쫄지 말고 대충 쏴”라며 쿨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이들은 과녁이 아닌 ‘박’을 향해 활을 당겼다. 박이 터지자 ‘거, 활쏘기 딱 좋은 날씨네’라는 문구와 함께 꽃가루가 휘날리며 장관을 이뤘다.

이를 본 양세형은 “과녁이 아니라 이상한 데 쏘셔가지고 ‘선수들이 뭐 저기에다가 쏴?’ 라고 생각했는데 이유가 있었구나”라며 웃었다.

양궁 완전체 선수들과 멤버들은 스튜디오로 이동했다. 이승기가 “양궁은 무조건 메달을 따야 된다는 부담감이 있으시냐”고 묻자 안산은 “있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승기는 “압박을 느꼈는데 혼자 세 개나 따셨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 “올림픽을 치른 후 많이 알아보냐”는 물음에 안산은 “맞다. 많이 알아봐 주셔서 다른 분들에게 피해를 드릴까봐 급하게 나오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양세형은 “왜요 승기처럼 즐기시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안산은 올림필 이후 팔로워가 50만이나 늘었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신청을 안 했는데 파란 딱지가 붙더라”고 설명했다. ’파란딱지’는 SNS에서 인플루언서에게 붙는 표식으로 아이디 옆에 파산색 V 표시가 나타난다. 멤버들 사이에선 “직접 신청 해야한다 vs 알아서 붙는다”로 의견이 갈렸고, 이를 듣던 김제덕의 눈이 흔들렸다. 이를 감지한 안산은 “너는 네가 신청했어?”라고 물었고 김제덕은 당황해하며 얼굴을 붉혔다.

김제덕은 “저는 일본에서 신청했다”며 “저는 올림픽 일정이 끝나고 형, 누나들 응원할 시점에 했다, 신청은 해놨는데 며칠 있다가 오더라. ‘나는 안 되나’ 했는데 산이누나는 벌써 ‘빵’하고 떴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올림픽 기간에는 댓글을 잘 안 보려고 노력했다”며 “시함이 끝나고 나서 최유정 님의 댓글을 확인했다. 저는 몰랐는데 친구들이 말해줘서 알았다”고 말했다. 그러자 강채영은 “댓글 달린 날 저한테 새벽부터 전화해서 ‘누나 빨리 일어나요. 이거 저만 느낄 수 없어요’라고 알리더라”고 폭로했다. 오진혁은 “어쩐지 김제덕이 일본에서 기분 좋은 날이 있었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금빛 물결을 일으킨 양궁대표팀 선수들에게 주어지는 포상금도 언급됐다. 안산은 "아직 들어오지는 않았다. 처음에는 아버지 차를 바꿔드리려고 했는데 오히려 제게 차를 주신다고 했다. 아직까지 큰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김우진은 "결혼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반지를 맞췄고, 어제 웨딩촬영을 했다”며 “자동차와 꽃을 사주며 프러포즈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