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배우 하도권이 MBC '구해줘! 홈즈' 인턴 코디로 다시 돌아왔다. 아내 여민정 성우의 응원을 받았다.

지난 22일 방송된 '구해줘! 홈즈'에서는 하도권과 그룹 몬스타엑스 멤버 주헌이 출연했다.

이날 하도권은 "1승을 거두러 왔다"고 의지를 다졌다. 앞서 하도권은 '구해줘! 홈즈'에 출연해 수동으로 어닝을 펴는 모습으로 강한 인상을 남겼지만, 1승을 챙기지 못했다.

이에 하도권은 "아내가 '구해줘! 홈즈'의 팬이다. 깨방정 떨지 말고 차분하게 있다가 오라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하도권의 아내 여민정이 성우라는 이야기에 관심이 모아졌다. 여민정은 애니메이션 '안녕 자두야'의 자두, '짱구는 못말려'의 짱아 목소리를 연기한 성우다.

"두 사람 다 목소리가 엄청 멋있다. 평소 부부싸움 할 때도 그런 목소리를 내냐"고 묻자 하도권은 "일할 때와 대화할 때 목소리는 다르다"고 정리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