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사위원 마음 사로잡은 허민호
과거 EXID 하니의 마음을 훔친 남자?
중학생 시절 박태환과 인연
사진=JTBC '뭉쳐야 찬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뭉쳐야 찬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트라이애슬론선수 허민호가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22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 시즌2'(이하 '뭉찬2')에서는 축구 오디션이 펼쳐졌다.

이날 오다션에 참가한 트라이애슬론선수 허민호는 그룹 EXID 출신 하니와의 인연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MC 김성주는 “EXID 하니의 마음을 훔친 남자”라며 궁금증을 드러냈다.

허민호는 ”지금 얘기하기 부끄럽지만, 하니도 철인3종 경기를 했었다. 초등학교, 중학교 때 같이 축구를 한 적도 있다. 그때 실수로 하니에게 공을 맞춰서 눈썹 밑에 상처를 냈는데 ‘나 시집 못 가면 어쩔 거냐’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책임질게'라고 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그러면서 “그때 잡았어야되는데 이미 버스는 떠났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허민호는 박태환과의 인연도 밝혔다. 그는 “박태환 선수가 제 중학교 1년 선배”라고 설명했다. 이에 박태환은 “안 그래도 얼굴을 어디서 많이 봤다고 생각했다. 낯이 익었다. 내가 생각하는 그 친구가 맞는지 헷갈렸다”고 말했다. 허민호는 “중학생 시절에도 이미 스타셨다”며 “당시 가장 큰 대회가 소년체전이었는데 저도 중학교시절 내내 금메달을 땄다. 학교 가서 자랑하려고 가면 현수막에 ’박태환 4관왕’이라고 적혀있었고 허민호는 작게 ‘금메달 하나’ 적혀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허민호는 “축구 실력은 박태환 보다 제가 조금 더 나은 것 같다”는 패기 넘치는 선언으로 네 명의 심사위원의 호감을 샀다.

이어진 축구실력 테스트에서도 허민호의 활약이 돋보였다. 먼저 그는 볼 리프팅 테스트에서 이동국과 안정환의 감탄을 자아내며 10초 만에 통과했다. 이어 드리볼 테스트에선 안정환의 요청으로 박태환과 공을 주고받았다. 그는 계속되는 박태환의 실수와 화려한 드리블 실력으로 박수 갈채를 받았다. 이동국은 “뭘 봐야돼 도대체”라며 더 이상 볼 것 없는 허민호의 실력에 감탄했다.

허민호는 “트라이애슬론으로 다져진 체력으로 팀원들이 뛰지 못할 때 제가 한 발짝 더 뛰어서 보템이 되는 선수가 되곘다”고 마지막 각오를 전했다. 이때 허민호를 바라보는 이동국의 시선을 감지한 정형돈은 “이동국 코치는 무슨 재시 보듯이, 친딸 보듯이 보냐”며 장난쳤다. 이에 이동욱은 “지금껏 찾고 있는 선수가 이제야 나온다. 이런 선수가 11명 있으면 전국 대회 제패도 가능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