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1박 2일' 멤버들이 행복한 상상에 휩싸인다.

22일 방송되는 KBS2 '1박 2일 시즌4' 라면천국 특집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라면천국 특집의 대미를 장식할 라면을 위해 초특급 게스트가 등장, 게스트와 1대 1의 오붓한 식사 시간이 걸린 기상 미션이 시작된다. 이에 멤버들은 각양각색의 인물을 언급하며 기대감에 부푸는가 하면, 김종민은 "이거 벌칙 같은데?"라며 의심하면서도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미지의 인물을 향한 온갖 추측이 난무하는 가운데, 딘딘은 "이거로 인연 생겨서 결혼할 수도 있다"는 설레발로 멤버들의 의지를 한껏 끌어올린다. 이어지는 기상 미션 면발 복불복에 문세윤은 "고를 수 없어, 잡으면 끝이야"라며 날선 견제로 열의를 불태우기도.

기상 미션에 당첨된 단 한 명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기회에 멤버들은 한치의 양보 없는 열띤 신경전을 벌였다. 오로지 운이 운명을 좌지우지하는 상황에 현장에는 환호와 절규가 오간다고 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과연 멤버들을 두근거리게 한 특별 게스트와 오붓한 식사의 영광을 차지할 주인공은 누구인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