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양궁 국가대표팀이 '2020 도쿄 올림픽'과 관련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22일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는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를 목에 걸며 ‘효자 종목’ 역할을 톡톡히 해낸 양궁의 국가대표팀 전원이 사부로 출연한다.

오진혁의 ‘끝’, 김제덕의 ‘파이팅!’, 김우진의 ‘수면 쿵야’, 여자팀의 ‘하트 세레머니’ 등 수많은 레전드 짤을 탄생시킨 6인의 사부들은 올림픽 비하인드스토리부터 어디서도 공개하지 않은 올림픽 이후의 이야기까지 아낌없이 고백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특히 이번 올림픽에 처음 도입된 혼성전에서 금메달리스트로 이름을 남긴 안산과 김제덕은 시상식에서 서로의 손을 잡지 않은 채 시상대에 올라가 화제를 모았는데. 두 사람은 이에 관한 비하인드를 고백하던 도중 심박수가 급격하게 치솟아 예상치 못한 설렘과 웃음을 자아냈다. 과연 안산과 김제덕이 고백한 혼성전 시상식의 비하인드스토리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부들은 궁사 인생 처음으로 기상천외한 미션에 도전했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사부들은 멤버들이 준비한 기상천외한 고난도 미션에 진지하게 몸을 푸는 등 긴장한 모습을 드러냈다.

특히 ‘2020 도쿄올림픽’에서 3관왕을 차지한 안산조차 "올림픽보다 더 떨린다"며 혼란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는데. 과연 멤버들이 준비한 미션의 정체와 승리를 거머쥔 팀은 누구일지 기대를 모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