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17년 만에 한집살이' 홍성흔, 특목고 재학 딸에 "혼자만 유난" ('살림남2')


전 야구선수 홍성흔이 17년 만에 가족과 한 집에 살게 되면서 갈등을 빚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는 홍성흔이 새로운 살림남으로 출연했다. 한국에서 야구 선수를 은퇴한 홍성흔은 미국으로 건너가 코치로 4년을 일하다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귀국한 뒤 재계약 불가로 국내에 머물고 있다.

이날 홍성흔은 "우리 가족은 사랑스러운 아내와 공부 잘하는 우리 딸 그리고 공부는 안 하지만 운동을 잘하는 아들이 있다"고 가족을 소개했다.

홍성흔의 아내 김정임은 "남편이 시즌 중에는 가족과 있을 시간이 없었다. 딸도 혼자 낳았었다. 은퇴하고 상의도 없이 미국에 갔다. 가족이 아빠랑 한 집에 사는게 17년 만에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홍성흔과 딸 홍화리, 아들 홍화철과 자꾸 충돌했다. 그는 밤 12시 가까이 온라인 게임을 하며 소음을 만들었다. 특목고 진학 후 공부에 매진 중인 홍화리는 "시끄럽다. 게임 좀 그만 해라"며 소음에 불만을 드러냈고, 홍성흔은 신경질적으로 컴퓨터를 끄고 자리를 떠났다.

김정임은 홍화리를 달래기 위해 방으로 들어갔다. 홍화리는 "나는 계속 이렇게 해왔는데 갑자기 미국에서 와서는. 다들 게임하고 싶은 거 참는 건데 왜 아빠는 혼자 다 하고 사느냐"면서 "이대로는 못 살겠다. 너무 불편하다"고 토로했다.

홍화리는 "아침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학원에서 공부한 뒤 11시에 집에 돌아와 새벽까지 숙제하고 공부를 한다"며 "아빠를 이해해야 하지만 제 입장도 고려해줬으면 좋겠다"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이어 "특목고 입학했을 때 저는 되게 제가 공부를 잘하는 줄 알았다. 가보니까 저보다 잘하는 사람이 너무 많았다. 경쟁심도 들고 인생에서 딱 한 번인 시기에 공부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근데 아빠는 운동을 하셨던 분이라 이게 저에게 얼마나 소중한 지 잘 모르시는 것 같다. 저도 예민한 것 같다"고 고백했다.

홍성흔은 "나한테 일부러 그러는 거 같다. 내가 다 싫어서 그러는 거 같다, 모든 학생이 공부를 하는데 유난을 떠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김정임은 "남겨진 세명은 이렇게 살고 있었다. 나 같으면 이 모양에 맞춰서 살것 같다. 박혀있는 돌을 굴러온 돌이 지시하니까"라고 지적하며 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홍성흔은 "꿈도 컸고 메이저리그까지 올라가서 뭔가 해내고 싶은 욕심이 있었는데 본의 아니게 중단이 된 상태다. 집에 들어와 있는데 '나는 누구인가. 여긴 어디인가' 스트레스 받기 시작하면서 우울증까지 와서 내 스스로 자책하고 방황하고 갈 곳을 잃었다"며 스트레스 받은 상황을 털어놓았다.

김정임은 "화리가 어렸을 때는 둘 사이가 좋았다. 그림 같은 아빠와 딸이었다"며" 화리가 배우 생활을 했었다. 그걸 포기하고 공부하고 있으니까 자기는 최대한 잘하고 싶은 거다. 고맙기도 하고 기특하기도 하지만 안쓰럽고 짠할 때도 많다"고 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홍성흔은 가족들의 요구를 무시하고 독단적으로 행동하는 '불통의 아이콘'으로 통했다. 예민한 시기의 홍화리의 방에 들어와 멋대로 청소를 하는 등 속을 긁기 시작했다. 자신이 정해놓은 규칙이 깨진 홍화리는 "부담스럽다는데 왜 멋대로 방에 들어오냐"며서 울컥했다.

홍성흔은 "가족인데 남남처럼 살아가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좋은 부녀지간이 되고 싶은데 문제가 뭔지 모르겠다"며 가족 회의를 열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홍화리는 그동안 쌓였던 불만을 하나씩 꺼냈다. 그는 "아빠는 너무 이기적이다. 미국에 오래 있었으면서 갑자기 다른 부녀처럼 되고 싶다는게 말이 되냐.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서 왜 우리에게만 변화를 요구하냐"면서 "나도 바라는 건 많은데 안 들어주지 않나. 게임 하지 말라는 부탁에도 마우스를 던졌잖아"라고 말했다.

이어 아빠에게 실망했던 부분을 하나씩 지적하며 "아빠는 내가 존경할 수 있는 사람이기는 하냐"고 쏘아붙였다. 홍성흔은 "솔직히 충격적이다. 잘해오고 있다고 생각했는데"라며 당황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