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주단태 등장
"김소연, 감사하다고"
성까지 바꿔 '서운'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온주완이 자신의 본명에 대해 전했다.

22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온주완이 출연했다.

신동엽은 "진짜 주단태가 나왔다"라며 '펜트하우스3'에 출연 중인 온주완을 소개했다. 이어 신동엽은 "최고의 악역이 엄기준, 김소연이지 않나. 함께 촬영하면서 너무 놀랐다고?"라고 물었다. 온주완은 "기준이 형 같은 경우에는 오래 알아왔다. 촬영을 시작하면 저 멀리서 '안녕, 잘 있었어?'라면서 카메라가 꺼져있는데도 주단태가 되어 들어온다. 원래 저런 형이 아닌데 싶었다. 저렇게 시즌1부터 1년 반을 산 거다"라고 전했다.

또 온주완은 김소연에 대해 "소품을 건네주고 받는데 '컷' 소리와 함께 다시 줄 때마다 '감사합니다'라고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버지에게 속을 썩인 일은, 이름을 바꾼 거다. 본명은 송정식이다"라며 "활동명을 온주완이라고 했는데 아버지는 성까지 바꿔서 활동하니까 서운하셨을 거다. 그리고 전화를 드렸더니 '누구세요?'라고 하시더라"라고 이름에 얽힌 에피소드를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