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지 VS 영지 특집
영지버섯 들고 등장
"도플갱어 만난 듯"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이영지와 허영지의 공통점을 전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영지 VS 영지' 특집으로, 이영지와 허영지가 출연했다.

제작진은 이날 게임의 상품으로 영지 버섯을 소개했고, 이영지와 허영지가 영지 버섯을 들고 등장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유재석은 "드디어 '영지 VS 영지' 특집이 성사됐구나"라며 "이름도 같지만 '열정'이라는 점이 공통점이 있다"라고 전했다.

허영지는 "웃긴 건 우리 둘이 오늘 처음 만난다"라고 말했다. 이영지는 "도플갱어 만난 것 같다"라며 반가워했다.

앞서 '런닝맨'에 출연했던 허영지는 "사람들한테 '괜찮다'고 얘기를 많이 듣는다. '그럴 수 있어, 문제가 어려웠어'라더라. 단위 리터, 시그마 등을 제대로 읽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양세찬은 "'코빅'에서 영지만 나오면 '깡깡이'라고 나오더라"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영지는 지석진을 빤히 바라보더니 "중학교 때 기술·가정 선생님이랑 너무 닮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