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2관왕 등장
"제덕이, 장하다"
의젓한 손자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살림하는 남자들2' 김제덕이 할머니와 만났다.

21일 밤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는 도쿄올림픽 양궁 금메달 2관왕 김제덕이 출연했다.

김제덕은 2개의 메달을 들고 할머니가 있는 요양병원으로 향했다. 김제덕은 "힘들 때도 즐거울 때도 할머니 생각이 났다. 할머니에게 자랑스러운 손자일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김제덕은 병원에 있는 할머니에게 "할머니 이거! 금메달"이라며 금메달을 쥐어줬다. 그는 "살아계실 때 금메달을 목에 걸어드리는 게 목표였다. 목에 걸어드릴 수 있어서 기뻤다"라고 전했다.

할머니는 "너 할 때 그냥 울었어. 많이 울었어. 최고야"라며 눈물을 보였다.

김제덕은 "내 꿈을 이뤄서 너무 좋고 건강 유지하면서 오래오래 살아계시면 그게 나는 감사한 일이야"라며 의젓한 모습을 보였고, 할머니는 "최고야 우리 제덕이. 장하다"라고 말했다.

김제덕의 아버지는 "뇌출혈이 세 번째 왔다. 왼쪽에 안면 마비가 와서 살이 많이 빠졌다. 이렇게 말할 수도 있는 게 감사할 뿐이다"라고 전했고 눈물을 쏟았다.

할머니를 만나고 온 김제덕은 "제일 기억에 남는 게 '자랑스럽다'라는 말이었다. 살아계시는 동안 있는 모습 다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