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재준♥이은형 부부
"분장 특집 같다"
도플갱어, 몸 아팠다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이은형이 넉살과 닮은꼴 에피소드를 전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강재준·이은형 부부가 출연했다.

넉살 닮은꼴로 유명한 이은형은 "안녕하세요, 넉살입니다"라며 자신을 넉살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옆에 앉은 넉살은 "남편이랑 같이 나왔습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붐은 두 사람의 과도한 분장을 보며 "부부 특집이 아니라 분장 특집 같다"라고 말했고, 강재준은 "섭외 들어오고 모니터 한 회차가 홍현희·제이쓴 부부였다"라며 유령신부 분장을 했던 홍현희 부부의 모습을 보고 나왔다고 전했다.

이은형은 어머니조차 넉살과 자신을 구분하지 못했다며 "지지난주에 엄마가 문자가 왔다. '놀토' 나갔는데 왜 이야기를 안 했냐고 하더라. 넉살이 나인 줄 알았다더라"며 "도플갱어를 만나면 죽는다고 하지 않나. '컬투쇼'를 같이 하고 몸이 아팠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