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약이' 신유빈 출연
7년 만에 유재석 재회
"정준하 무서웠다"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신유빈이 '무한도전' 출연 이후 7년 만에 유재석과 다시 만났다.

2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도쿄 올림픽 탁구 요정 신유빈 선수가 출연했다. 특히 신유빈은 '무한도전'에 7년 전 출연한 인연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신유빈은 "7년 전 생생히 기억난다. 무서운데 참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당시 '무한도전' 멤버들은 외계인 분장을 하고 열 살 신유빈과 만난 바 있다.

하하는 "누가 제일 무서웠냐"라고 물었고, 정준하 쪽을 가리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신유빈은 "너무 보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열 살 신유빈의 깜찍한 모습이 공개됐고, 하하는 "너무 귀엽다"라며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신유빈은 이번 올림픽에 대해 "성적을 냈으면 좋았을 텐데,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아쉽고 죄송한 마음이 크다"라고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