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타 특집
"허리도 펼 수 없어"
'데드 포인트' 이기겠다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이봉주가 병을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2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는 스포츠 스타 특집이 그려졌다.

MC 신동엽은 첫 번째 주자로 이봉주를 소개했다. 신동엽은 "그의 인생은 마라톤과 닮아있다"라며 "최근 난치병 투병 중임을 고백했다. 희망의 아이콘, 마라토너 이봉주"라고 전했다.

이봉주는 현재 투병 중인 병에 대해 "근육 긴장 이상증이라고, 내 의도와는 상관없이 근육에 경련이 계속 일어나는 거다. 경련이 일어나니까 허리도 제대로 펼 수가 없다. 많이 힘든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수술을 받으면 많이 좋아질 줄 알았는데 몸이 변화가 없는 것 같다. 걱정하는 분들이 주위에 많다. 그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좋아진 모습을, 이 자리를 통해 노래로 보답하고자 출연하게 됐다"라며 "마라톤도 뛰다 보면 데드 포인트가 온다. 어쩌면 나도 내 인생의 데드 포인트가 온 게 아닐까 싶다. 극복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이봉주는 그동안 무려 지구 4바퀴 반에 해당하는 거리를 달렸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