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검이는 내 후배"
김숙, 발끈 왜?
23년 차 일식 보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박보검과 친분을 과시하던 정호영에게 갑버튼 세례가 쏟아진 이유는 무엇일까.

22일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다양한 부캐로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여 온 정호영 셰프가 본캐인 23년 차 일식 보스로 돌아온다.

이날 보스 선서를 마친 정호영은 "진짜 좋은 보스가 어떤 것인지 보여 드리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하지만 직원들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주방에서는 180도 다르다", "존재 자체가 그냥 무섭다"고 털어놨고, 실제로 정호영이 주방에 나타나자 직원들은 눈을 피하고 아예 고개를 돌리는 등 잔뜩 움츠러든 모습을 엿보였다.

주방 안과 밖에서 너무나 다른 정호영의 극과 극 모습에 김숙은 "내가 혼나는 것 같다"고 말해 과연 우리가 몰랐던 카리스마 셰프의 본 모습이 어땠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최근 한 국방 프로그램에서 해군으로 복무 중인 배우 박보검과 만난 해군 선배 정호영은 촬영하면서 돈독한 친분을 쌓은 듯이 "내 후임 보검이"라는 다정한 호칭으로 불러 출연진들의 의심을 불러일으켰다.

이런 가운데 당시 박보검과의 촬영 영상을 다시 보던 정호영은 "하마터면 안티가 백만 명 생길 뻔했다"며 가슴을 쓸어내렸고, 김숙은 "우리 보검이한테 무슨 짓을 하는 거에요"라고 발끈해 도대체 촬영장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박보검과의 촬영에서 정호영의 아찔한 실수는 무엇일지, 또 본캐로 돌아온 정호영 셰프의 진짜 모습은 어땠을지 22일 오후 5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