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발굴 현장 출동
'경복궁 화장실' 발굴
"예능 최초 공개"
'선을 넘는 녀석들: 마스터-X' / 사진 = MBC 제공
'선을 넘는 녀석들: 마스터-X' / 사진 = MBC 제공


'선을 넘는 녀석들'이 전 세계가 주목한 역사 발굴 현장을 예능 최초로 공개한다.

22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이하 '선녀들')은 '선녀뉴스! 역사가 뒤집혔다' 편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 불과 두 달 전, 세상에 공개되며 세계를 놀라게 했던 실제 뉴스의 현장을 찾는 배움 여행이 펼쳐진다. 한국을 넘어 세계사를 뒤흔들 유물들이 우르르 쏟아진 역사 발굴 현장에 직접 '선녀들'이 출동한 것.

먼저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150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 경복궁 대형 화장실 발굴 현장을 찾는다. 경복궁 대형 화장실은 기록으로만 전해졌을 뿐, 발굴을 통해 실체를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선녀들'은 상상도 못한 대형 화장실 사이즈에 놀라는가 하면, 정화조 시설까지 갖춘 조선시대 화장실의 과학적 설계에 감탄을 터뜨린다고 해, 그 현장을 궁금하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선녀들'은 늘 다니던 종로 한복판에 엄청난 유물들이 잠들어 있었다는 사실에 깜짝 놀란다. 두 달 전 서울 인사동 골목길에서 조선시대 국보급 보물들이 무더기로 발굴된 것. 특히 이번에 발견된 유물은 세계 활자 역사를 뒤집을 가능성이 있어, '선녀들'이 실제 발굴 현장에서 밝혀낼 유물의 미스터리에 관심이 집중된다. 과연 역사는 어떻게 뒤집힐까.

그 역사적 현장을 찾은 전현무는 "우리가 예능 최초 공개다"라고 자부심을 드러낸다. 김종민은 자신의 발 밑에도 유물이 있을 거라는 생각에 "이 근처 다 파봐야 하는 거 아니에요?"라고 말하며 흥분을 감추지 못한다고. 고고학자에 빙의한 김종민은 시선을 아래에 고정한 채, 유물 발굴에 진심인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길 전망이다.

오직 '선녀들'에서만 볼 수 있는 핫한 유물 발굴 현장은 실제 발굴 작업에 참여한 마스터들과 함께해 더 생생함을 전할 예정이다. 22일 밤 9시 5분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