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최약체 듀오
몸개그 활약
'분노 유발' 헛스윙
'런닝맨' / 사진 = SBS 제공
'런닝맨' / 사진 = SBS 제공


22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운동 최약체 전소민과 이영지가 몸 개그 듀오로 활약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게스트 이영지와 허영지가 각자 팀장이 되어 대결을 펼치는 영지 VS 영지 레이스로 꾸며져 팀장이 득점하면 본인 팀 출전 멤버를 추가하거나 상대 팀 출전 멤버를 뺄 수 있는 선택 족구 미션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전소민과 이영지는 몸개그 경기를 펼쳐 큰 웃음을 선사했다.

'런닝맨' 대표 허약체로 평소 족구 미션에서 멤버들에게 구박 받는 족구 구멍 전소민과 의외의 허당 운동 신경을 소유한 이영지가 같은 팀으로 출전하게 되자, 멤버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역시나 두 사람은 허공 헛발질을 기본이고, 손을 쓸 수 있는 혜택에도 불구하고 연속 헛스윙을 하며 분노 유발 몸 개그를 펼쳤는데. 급기야 족구에서 손 날치기까지 선보이며 새로운 몸 개그 듀오로 등극했다.

같은 팀 멤버들의 특급 코치에도 환장의 족구 플레이는 계속됐고 결국 "태권도 하냐", "팀장을 바꾸겠다"라며 폭발한 멤버들과는 달리, 두 사람은 아랑곳하지 않고 "잘했다. 우리 호흡 좋았다"라며 서로에게 폭풍 칭찬을 날려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에 유재석도 환상의 개그 듀오로 두 사람을 인정했다.

몸개그 듀오 전소민과 이영지의 폭소 유발 족구 경기는 22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