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애리&팝핀현준 부부 이은 ‘크로스오버 커플’
신동엽, "밝힐 수 있는 관계면 밝히세요”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박애리&팝핀현준 부부에 이은 ‘제2의 크로스오버 커플’이 출격, 녹화장을 핑크빛 분위기로 물들이며 MC 신동엽의 타켓이 된다.

21일 방송될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이하 ‘조선판스타’)’에서는 ‘선남선녀’ 최한이&오윤석으로 구성된 듀오 참가자 ‘보체소리’가 출전한다. 이들은 등장하자마자 너무나 잘 어울리는 비주얼로 판정단에게 “커플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쑥대머리’에 멕시코 노래 ‘베사메무쵸’를 조화시켜 연인에 대한 애정이 묻어나는 무대로 가슴을 울린다. 멕시코 출신의 판정단 크리스티안도 “멕시코 노래가 나와서 너무 반가웠다. ‘쑥대머리’와의 조화는 상상도 못했는데, 너무 자연스러웠다”며 찬사를 보낸다.

실제 커플에게서만 나올 수 있을 것만 같은 환상적인 호흡에 MC 신동엽은 “두 분이 어떤 관계인데 저렇게 꿀이 떨어지나요?”라며 “밝힐 수 있는 관계면 여기서 밝혀 주셔도 괜찮을 것 같아요”라고 모두가 궁금했던 질문을 던진다. 이에 오윤석은 쑥스러워하며 “저희는 3월에 막 결혼한 신혼부부입니다”라고 답한다.

그러자 김동완은 “그룹을 하시면서 그렇게 된 건가요, 아니면 애초부터 사랑하는 사이셨는데 그룹을 만들어보자고 하신 건가요?”라며 궁금해한다. 여기에는 아내 최한이가 나서 “사리사욕이었던 것 같아요. 처음엔 노래 하라고 소개를 받았는데, 같이 하다 보니...”라고 대답하며 얼굴을 붉힌다.

풋풋한 신혼부부의 모습에 MC 신동엽은 “노래하라고 붙여 놨더니 노래는 안 하고...네, 알겠습니다”라고 부러움 섞인 타박(?)을 던져 웃음을 자아낸다, 아름다운 호흡을 보여준 보체소리에게 이수영은 “국악인 박애리&팝핀 댄서 팝핀현준 부부처럼 제2의 ‘크로스오버 부부’가 되지 않을까 너무나 기대된다”며 흐뭇함을 드러낸다.

‘조선판스타’는 21일(토) 밤 9시 4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