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수영 "여보, 나 우승했어"
참간초면 극찬 속 출시 확정
'어남선생 3승 달성'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편스토랑’ 류수영이 참간초면으로 3승을 차지했다.

20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쌀’을 주제로 한 30번째 메뉴 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됐다. 먹대모 이영자, 대용량 여신 이유리, 어남선생 류수영, 프린세빈 명세빈의 대결. 치열한 경쟁의 결과 우승은 시그니처 소스로 메뉴를 개발한 류수영에게 돌아갔다.

앞서 류수영은 김보민의 집에 방문했을 당시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참간초’ 소스를 소개했다. 참기름, 간장, 식초, 설탕만으로 만드는 ‘참간초’ 소스는 파스타, 샐러드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어 화제를 모았다. SNS 상에서 류수영 시그니처 소스로 불리며, 수많은 인증글이 쏟아졌다.

이날 방송에서 류수영은 여름 입맛을 잡기 위해 ‘참간초’ 소스를 활용한 비빔밥을 만들었다. 오직 집에 있는 재료만으로 뚝딱 만든 비빔밥임에도 직접 맛을 본 ‘편스토랑’ 스태프들은 놀라워하며 감탄했다. 이에 아이디어를 얻은 류수영은 “쉽게 가자”라며 ‘참간초’ 소스를 활용한 비빔면 요리를 최종 메뉴로 선보이기로 했다.

주제가 ‘쌀’인 만큼 류수영이 선택한 것은 ‘쌀면’이었다. 류수영은 쫄깃한 식감의 ‘쌀면’에 각종 야채를 싱싱하게 채 썰어 넣고, 그 위에 골뱅이와 ‘참간초’ 소스를 뿌린 후 맛의 키 포인트로 블랙 올리브까지 넣었다. 마지막으로 고춧가루를 더해 중독성 있는 매콤함까지 잡았다. 스스로도 깜짝 놀랄 정도로 맛있는 ‘참간초면’의 탄생에 류수영의 얼굴에는 함박 미소가 떠올랐다.

본 메뉴 대결에서는 골뱅이 대신 우삼겹을 더해 더욱 맛을 풍성하게 만든 류수영의 ‘참간초면’. 메뉴 평가에 나선 셰프 어벤져스는 역대급 극찬을 쏟아냈다. 급기야 레이먼킴 셰프는 “사과드린다. 메뉴 이름만 듣고 맛을 상상했는데, 전혀 다른 맛이다. 하루빨리 식당을 내는 것이 좋을 것 같다”라고 평가했을 정도. 결국 류수영은 쟁쟁한 경쟁자들을 꺾고 ‘편스토랑’ 30대 우승을 거머쥐었다.

치치닭과 또치닭에 이어 참간초면까지. 실력자이자 ‘편스토랑’ 완판남답게 류수영이 총 3승을 기록했다. 우승 발표 후 류수영은 아내 박하선을 향해 “여보, 나 우승했어. 오늘 일찍 들어갈게”라며 사랑꾼 소감을 전했다. 류수영의 ‘참간초면’은 전국 해당 편의점을 통해 간편식 형태로 출시된다. 뿐만 아니라 요리해서 즐길 수 있는 밀키트의 경우 다양한 온라인 마켓은 물론 전국의 대형마트, 슈퍼마켓 등 오프라인을 통해서도 맛볼 수 있다.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