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창림 출연 '철파엠'./ 사진=보이는 라디오
안창림 출연 '철파엠'./ 사진=보이는 라디오


'재일교포 3세' 한국 유도 국가대표 안창림이 '2020 도쿄 올림픽' 비화 및 자신과 관련한 솔직담백한 이야기를 전했다.

20일 오전 방송된 SBS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 FM'(이하 철파엠)에서는 '2020 도쿄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딴 유도 국가대표 안창림 선수가 출연했다.

이날 안창림은 동메달을 직접 가져와 보여줬다. 이에 김영철은 "부모님도 메달을 보셨냐. 뭐라고 하셨느냐"고 물었다. 안창림은 "부모님이 일본에 계셔서 아직 못 봤다. 시합 끝나고 영상통화를 바로 했는데, 어머님이랑 동생은 너무 잘했다고 하면서 우셨다"라고 했다.

특히 안창림은 "아버님은 화 나셔서 전화를 안 받으셨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아버지는 승부욕이 대단해서 제가 지면 항상 전화를 안 받는다. 이기면 받으신다"라고 말했다.

방송은 보이는 라디오로 진행된 가운데, 안창림의 패션 센스가 돋보였다. 청취자들이 "너무 귀엽다"고 말하자, 안창림은 "평소 직접 코디하는데, 사실 오늘 아침엔 간신히 일어나서 바로 입고 왔다"고 털어놨다. 또 "집에 있는 옷은 주로 무슨 색깔이냐"는 김영철의 질문에 안창림은 "무난한 게 좋아서 검정색 옷이랑 흰색 옷이 많다"고 했다.

이어 안창림은 "귀엽다 잘 생겼다중 뭐가 좋으냐"는 밀문에 "귀엽다는 오글거려서 잘생겼다는 말이 좋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한 청취자가 '감자쿵야'를 닮았다고 하자 안창림은 "얼굴이 큰 게 좀 닮은 것 같다"고 센스있게 말해 웃음ㅇ르 자아냈다.

계속해서 올림픽 뒷 이야기가 이어졌다. 안창림은 아쉬웠던 준결승전을 떠올리며 "
많이 지치진 않았다. 공격을 더 할 수 있었는데 상대방이 전술적으로 잘했다"고 패배를 인정했다.

이어 안창림과 특별한 인연을 가진 인물이 등장했다. 2년 전 6월, SBS '영재발굴단'을 통해 만난 세쌍둥이 유도선수 중 첫째 민성이와 전화 통화가 연결된 것.
[TEN 리뷰] '유도 동메달' 안창림 "이상형은 한효주…자립심 강한 여자친구 있다" ('철파엠')
안창림은 민성이에게 여러 질문을 던졌지만, 민성이는 이제 막 중학생이 된 아이답게 "네"라고만 단답형으로 답했다. 안창림은 민성이가 엎어치기 잘하는 방법을 묻자 "힘 빼고 허리부터 들어가"라고 팁을 알려줬다. 이어 민성이가 "국가대표가 꿈"이라고 하자, 안창림은 "안 다치게 항상 조심히 하고 열심히 하면 국가대표가 될 수 있다"고 따뜻하게 조언했다.

또한 안창림은 운동하는 시간 외에는 책을 보거나, 음악을 듣거나 영화를 본 다고 했다. 어려서부터 책을 좋아했던 그는 자신의 노트에 의미심장한 글을 적어놓아 눈길을 끌었다 중학교 때 유도 노트에는 '유도는 생명이다.내가 지면 가족이 운다. 할아버지를 떠올리자, 동급생 동포가 응원하는 것을 잊지 말자. 유도는 전투. 지면 죽음 이기면 산다'고 적혀 있었다.

안창림은 "중학교 때 저는 민성이 처럼 순수하지 않고 많이 꼬였었다. 중2병 걸려서 많이 싸우기도 했다. 그리고 훈련만 했다. 새벽 운동하고, 그렇게 하면 안 되는데 학교 가면 잤다"고 털어놨다.

또 안창림은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자립심이 강하고 신념 있는 여성이 좋다"며 "외모로만 봤을 땐 한효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자친구가 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안창림은 "여자친구가 자립심이 강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안창림은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파리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는 것"이라고 다짐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