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김현숙과 김나영이 각각의 방식으로 아이들과 온 몸으로 놀아주는 하루를 보낸다.

20일 방송되는 JTBC 예능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 (이하 ‘내가 키운다’) 6회에는 아이들과 온몸으로 놀아주기에 도전하는 김현숙과 김나영의 하루가 담긴다.

최근 ‘내가 키운다’ 촬영에서 김현숙은 지난 방송들을 통해 얻은 ‘육아 깍두기’에서 탈출하기 위해 진정한 몸빵 육아에 도전한다. 김현숙은 그동안 하민이와 몸으로 놀아주기 담당이었던 아버지 대신 하민이와 인근 체육공원을 방문한 것. 공원에 도착한 김현숙은 하민이에게 축구 기술을 알려주는가 하면, 예상치 못한 축구 실력도 선보여 출연자들을 놀라게 한다. 폭염의 날씨에도 축구부터 배드민턴까지, 쉬지 않고 스파르타식 운동 육아를 보여주던 김현숙은 결국 이번에도 에너자이저 하민이의 체력을 당해내지 못해 녹초가 됐다고.

잠시 휴식시간을 갖던 중 하민이의 돌발 행동에 김현숙은 단호하고 엄한 엄마로 변해 하민이를 훈육한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김현숙은 “차라리 나한테 혼나는 것이 낫다. 다른 사람에게 혼나면 더 가슴 아플 것 같다”며 훈육의 이유를 밝힌다.
'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이어 ‘하드코어 육아’의 대표 주자 김나영은 코로나로 외출이 어려워진 요즘, 계속되는 집콕 생활에 심심해할 아이들을 위해 홈 놀이동산 이벤트를 준비한다. 총알도 막아낼 에너지가 생긴다는 방탄 커피까지 만들어 먹으며 비장하게 각오를 다진 김나영. 김나영은 아이들에게 서프라이즈로 놀이기구를 보여주기 위해 몰래 준비를 시작하지만, 호기심 많은 신우에게 바로 들통이 나면서 시작부터 순탄치 않은 하루를 예고한다.

김나영은 놀이기구 설치부터 운행까지 생각처럼 되지 않아 혼란에 빠지고, 그 와중에 잔뜩 신이 난 신우와 생애 첫 놀이기구에 눈물범벅이 된 이준을 돌보느라 진을 뺸다. 두 아들 사이에서 금세 초췌해진 김나영의 모습은 출연자들의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하민이를 위해 온 몸을 던진 김현숙과 김나영의 홈 놀이동산 도전기는 20일 오후 9시 방송되는 ‘내가 키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