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LG헬로비전 '도장깨기' 방송 화면.
사진=LG헬로비전 '도장깨기' 방송 화면.


방송인 도경완이 아내 장윤정의 댄스 실력을 보고 과거를 의심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19일 방송된 LG헬로비전 오리지널 예능 ‘장윤정의 도장깨기’에서는 강원도 강릉 캠핑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독특한 헤어스타일을 한 캠핑 메이트 최철민은 클론의 ‘초련’과 함께 현란안 안무를 선보이며 등장했다. 음악이 나오자 장윤정은 “나 안무 다 알아”라고 환호하며 자리에서 일어나 춤을 추기 시작했고, 캠핑 메이트와 미리 합을 맞춘 것처럼 완벽한 춤을 선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도경완은 장윤정을 향해 삿대질을 하며 “완전 날라리다”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도경완은 흥을 주체하지 못하는 장윤정을 말리며 “도대체 언제부터 논 거냐”라고 물었고, 장윤정은 “어렸을 때부터”라고 호탕하게 답했다.

최철민은 과거 클론부터 김건모, 신승훈, 박미경, 채연, 보아, 베이비복스 등의 안무를 담당한 인물이었다. 이제는 노래로 무대에서 빛나고 싶다는 최철민은 장윤정에게 평가를 부탁했고, 최철민이 부른 나훈아의 ‘잡초’를 들은 장윤정은 잔망스러움을 더해 자신만의 색깔을 극대화하라고 조언했다.

이어 ‘홍선장’이라는 이름으로 강원도 동해에서 지역 가수 활동을 하는 홍현표는 아내 이학영이 출연했다. 과거 한 방송에서 장윤정, 도경완 부부를 만났던 홍현표는 “전에 장윤정 씨가 아내도 노래를 잘할 것 같다고 했다”며 아내의 노래 레슨을 받기 위해 출연했다고 밝혔다.

형편상 가수의 꿈을 포기하고, 노래 강사 자격증을 취득해 식당 운영과 노래 강사 생활을 병행하고 있는 이학영은 이은하의 ‘돌이키지 마’를 열창했고, 장윤정은 모든 끝음마다 바이브레이션을 하는 창법을 지적하며, 의도적으로 끝을 끊고 숨을 쉬라고 조언했다.

홍현표는 아내 앨범을 내주는 것이 자신의 목표라고 밝혔다. 이에 장윤정은 “멋진 외조”라며 감탄했고, 도경완은 “그 생각을 나도 했다. (아내 장윤정의) 앨범을 내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장윤정은 황당한 표정을 지으며 “돈 있냐”고 물었고, 도경완은 “돈이 드냐”고 되물은 뒤 “알아서 해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 캠핑 메이트는 강원도 원주에서 채소 도매상을 하는 가수 아라였다. 아라는 장윤정의 ‘목포행 완행열차’로 평가를 받았고, 도경완은 “힘이 대단하다. 다른 분이 소총이라면 K9 자주포 같다”며 “무릎과 골반 사이의 힘으로 노래 부르는 사람을 오랜만에 봤다. 장윤정 씨가 그렇다”고 밝혔다.

이어 도경완은 “의사가 장윤정 씨 목을 보고 ‘해부학적으로 노래를 왜 잘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장윤정이 일어나는데 의사가 울림통이 허벅지에 있다고 하더라. 콘서트 할 때 허벅지가 갈수록 펌핑이 된다. 앵콜 부를 때는 장난 아니다”라고 폭로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