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해설위원 한유미, 김요한 '컬투쇼' 출격
한유미, '식빵언니' 별명 "이해 안 돼"
김요한, "내가 봤다" 폭로
사진=SBS 파워FM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배구 해설위원 한유미, 김요한이 ‘컬투쇼’에서 입담을 뽐냈다.

19일 방송된 SBS 파워FM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전 배구선수이자 배구 해설위원 한유미, 김요한이 출연했다.

이날 한유미는 "해설위원을 하고 있고 최근엔 예능 프로그램도 나가고 있다"면서 "촬영이 있으면 촬영을 하고 시즌 때는 중계 준비도 한다”며 근황을 전했다.

김요한은 “저는 특이하게 게임 회사에 다니고 있다”며 “일이 없을 때는 회사에 출근한다. 열심히 게임을 한다"고 전했다. 이에 신봉선이 ”PC방 다니는데 게임회사로 포장한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시하자, 김요한은 "게임을 좋아하는 건 맞는데 일을 하러 간 것"이라며 “PD들이 게임을 개발하면 직접 해 보면서 버그 있나 없나 테스트한다”고 해명했다.

한 청취자는 한유미에게 “언니 덕분에 여자배구에 입덕했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김요한은 "누나가 여신인 건 맞다. 여신 소릴 듣는 걸 되게 좋아한다"고 놀렸고, 한유미는 "꼭 예뻐서 그런 것보다도 포스가 있어서 그랬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원조 식빵언니'로 알려진 한유미는 "저를 왜 자꾸 원조 식빵언니라고 하는지 모르겠다”며 “저는 식빵언니처럼 욕을 하지 않는다"고 억울해 했다. 그러자 김요한은 "신하된 입장에서 제가 많이 봤다. 많이 했다. 왜 안했다고 얘기하는지. 원조가 맞다"고 폭로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