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 가야 할 것 같아"
유세윤 "내가 사회볼 것"
4MC 확신하게 한 시그널
'돌싱글즈' MC/ 사진=MBN 제공
'돌싱글즈' MC/ 사진=MBN 제공


MBN ‘돌싱글즈’ MC 이혜영과 유세윤이 한 커플의 ‘결혼식 참석’을 공약한다.

오는 22일 방송하는 ‘돌싱글즈’ 7회에서는 김재열·박효정, 최준호·배수진, 추성연·이아영 등 세 돌싱 커플의 더욱 깊고 진해진 동거 라이프가 공개된다. 이들의 첫 동거 생활을 담은 지난 6회 방송은 평균 시청률 2.3%(이하 닐슨미디어 기준)에 2049 타깃 시청률 0.9%, 분당 최고 시청률은 3.2%까지 치솟으며 갈수록 뜨거워지는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오는 7회 방송에서는 MC 이혜영과 유세윤이 한 커플의 과도한 달달함에 날카로운 ‘촉’을 발동하며 결혼식 참석을 선포해 눈길을 끈다. 둘만 보내는 밤, 커플 잠옷을 맞춰 입고 자연스러운 대화를 이어나가는 돌싱 커플의 ‘신혼부부 바이브’에 이혜영은 “둘이 이미 결혼한 것 같다”며 “우리가 결혼식에 가야 할 것 같다”고 말한다. 이에 유세윤은 “내가 사회를 봐주겠다”며 적극적인 공약에 동참한다.

쉴 새 없는 둘만의 ‘꽁냥 모먼트’에 영상을 지켜보던 이지혜와 정겨운 또한 “사귀는 거 맞네, 사귀니까 저러는 거지”라며 이들의 교제를 100% 확신하기에 이른다. 과연 4MC의 ‘합리적 의심’을 유발한 두 사람의 특별한 러브 시그널은 무엇이었을지, 보는 내내 ‘하트눈’을 발산하게 만들 돌싱 커플의 동거 생활에 관심이 모인다.

제작진은 “동거 생활에 어느덧 적응하게 된 돌싱 커플들이 서로에게 말을 놓으며 끈끈한 친밀감을 쌓아나가고, 때로는 현실적인 지점에서 새로운 고민을 시작하는 등 더욱 ‘리얼’한 모습을 보여주게 된다”며 “4MC는 물론 시청자들도 각 커플들의 상황에 완벽 몰입하게 만들 7회를 기다려 달라”고 밝혔다.

‘돌싱글즈’는 지난 15일 세계 최대 OTT 플랫폼 넷플릭스에서 서비스를 시작해 입성 직후 한국의 인기 콘텐츠 TOP5에 진입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입증했다. 또한 8월 첫째주 굿데이터 코퍼레이션이 집계하는 ‘TV 검색반응’ 비드라마 부문 1위, ‘TV 화제성’ 비드라마 출연자 부문 10위를 차지했다.

‘돌싱글즈’ 7회는 오는 22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