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앤오프, 신곡 '여름 쏙'으로 컴백
장르 넘나드는 소화력+가창력 '깜짝'
효진, 록발라드→감성발라드 '보컬맛집'
사진제공 = ‘주간아이돌’
사진제공 = ‘주간아이돌’


‘주간아이돌’ 온앤오프가 장르를 넘나드는 소화력을 뽐냈다.

18일(수) 방송된 MBC M,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신곡 ‘여름 쏙’으로 컴백한 온앤오프가 출격했다. 이날 온앤오프는 신곡과 함께 다양한 장르의 노래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서머 팝업 앨범 ‘POPPING’으로 돌아온 온앤오프는 타이틀곡 ‘여름 쏙’을 통해 청량미를 과시했다. ‘여름 쏙’은 여름에 쏙 빠진 너와 나라는 주제의 댄스 곡. 온앤오프는 탄산음료 같은 시원한 음색과 함께 밝은 에너지로 무대를 가득 채웠다.

특히 이날 온앤오프의 가창력이 감탄을 유발했다. 먼저 효진은 부활의 ‘사랑할수록’의 일부를 열창했다. 앞서 보인 청량한 음색과 반대되는 록 발라드 보컬의 깔끔한 고음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어 효진은 “멤버들이 노래를 잘한다”라고 밝히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를 입증하듯 온앤오프는 비투비의 ‘아름답고도 아프구나’를 완벽 커버했다. “연습생 때부터 좋아했던 곡. 우리의 목소리로 들려주고 싶었다”라는 효진의 말처럼 멤버들은 각자의 음색으로 노래에 매력을 덧입혔다. 이와 함께 와이엇은 자신이 직접 쓴 가사를 더해 남다른 작사 실력을 뽐내기도.

신곡 ‘여름 쏙’에서는 시원한 청량함을, 부활의 ‘사랑할수록’에서는 소름 유발 가창력을, 비투비의 ‘아름답고도 아프구나’에서는 감성 음색을 내뿜은 온앤오프. 어떤 장르든지 찰떡같이 소화하는 가창력과 매력이 제대로 빛났다. 온앤오프의 무대에 시청자들도 흠뻑 빠져버린 시간이었다.

‘주간아이돌’은 복고풍 컨셉으로 아이돌을 파헤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MBC M, 밤 12시 MBC 에브리원에서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