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2' 스틸컷./사지제공=채널S
'신과함께2' 스틸컷./사지제공=채널S


첫사랑과 결혼한 톱모델 송경아가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한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채널S 예능 ‘신과 함께 시즌2’ 6회에서는 송경아가 주문한 '결혼 10주년을 맞이한 남편의 생일상 메뉴'를 추천하며 대결을 펼치는 MC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신과 함께 시즌2’는 4MC 신동엽, 성시경, 이용진, 시우민이 ‘푸드 마스터’로 변신해 당신의 특별한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메뉴를 추천하고 함께 이야기와 맛을 나누는 맞춤형 푸드 추천 토크쇼다.

데뷔 24년 차 톱 모델 송경아는 뉴욕, 파리, 런던, 밀라노 등 4대 컬렉션에 모두 진출한 한국의 1호 모델로 화려한 '모솔(모태 솔로)'의 삶을 만끽하던 중 지금의 남편을 만나 9년의 연애 끝에 결혼했다. 첫사랑과 결혼한 송경아를 신기하게 바라본 MC들은 송경아를 사로잡은 첫사랑 남편의 첫인상을 무척 기대했다.

기대와 달리 남편의 첫인상을 떠올린 송경아는 “저보다 5살이 많고, 그냥 아저씨 같아서 호감이 별로 없었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급기야 첫 만남 후 보름 동안 남편의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남편의 전화를 피하려다 일에도 차질을 빚게 되면서 하는 수 없이 남편의 전화를 받았다는 그녀가 밝힌 사랑꾼 남편의 첫 마디에 성시경이 “보살이다”라고 감탄했다고 해 궁금증을 안긴다.

송경아는 남편과 만난 지 7개월 만에 헤어져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고. 그러나 '연애 초보' 송경아의 수를 읽은 '연애 베테랑' 남편은 그녀의 자존심을 건드렸고, 자존심 때문에 연애 기간을 연장하다 결혼까지 하게 됐다는 송경아의 이야기에 MC들은 배꼽을 잡았다는 후문이다.

송경아는 9년이나 교제를 할 수 있었던 남편의 매력에 대해서도 언급한다. “남편은 멋을 내는 스타일이 아니어서 좋았다”며 '다름'이 끌렸던 톱모델 송경아의 이야기는 MC들에게 공감을 안겼다고. 반전의 연속인 송경아와 첫사랑 남편의 러브스토리는 오는 20일 오후 8시 방송되는 ‘신과 함께 시즌2’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