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 최용수와 팽팽한 신경전
FC 불나방 VS FC 구척장신 대결
'지메시' 지소연 초청
주장 박선영과 1대1 매치 진행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화면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이천수가 최용수와 팽팽한 신경전을 펼쳤다.

지난 18일 밤 9시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리그전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천수는 FC 불나방 선수들과 토너먼트 전에 진출한 기쁨을 누렸다.

'골때녀' 토너먼트 전에서 FC 불나방과 맞붙는 팀은 FC 구척장신. MC 배성재와 이수근은 FC 구척장신 감독 최용수에게 "FC 불나방과의 대결 자신 있냐"고 기습 질문을 던져 긴장감이 고조됐다.

이천수는 '골때녀' 토너먼트 전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하지만 최용수는 "길고 짧은 건 대봐야 한다"라며 "우리가 쉽게 물러날 것 같진 않다"라고 맞받아쳐 본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천수는 승부욕을 불태우며 '지메시' 지소연을 초청해 FC 불나방 선수들과의 훈련을 주도했다. 특히 이천수는 FC 불나방 주장 박선영과 지소연의 1대1 매치까지 진행하며 승리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골때녀’는 그 누구보다 축구에 진심인 그녀들과 대한민국 축구 레전드들이 팀을 이뤄 함께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