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의 하루' 지석진./사진제공=IHQ
'리더의 하루' 지석진./사진제공=IHQ


지석진이 방송 생활을 오래 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열린 IHQ 새 예능 '리더의 하루' 제작발표회에서다.

'리더의 하루'는 성공한 사업가를 24시간 밀착 수행하며 그들의 철학과 성공 노하우를 캐내는 프로그램. 거듭된 사업 실패로 직접 배달까지 나선 정준하와 왕년의 치킨 사업 실패를 맛 본 박명수, 상장 폐지만 3번 당한 주식의 마이너스 손 지석진, 사업으로 집 날린 파산의 아이콘 윤정수가 리더들의 비서로 나선다.

이날 리더가 되고 싶은 생각은 없냐고 묻자 지석진은 "연예계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계속해서 도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오랫동안 방송할 생각은 없는데, 하는 동안은 틱톡, 유튜버 등 여러 가지 도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는 사업가 기질도 있다고 본다. 경영학과도 나왔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명수는 뜬금 없이 "지석진 씨도 '런닝맨' 후에 잘 된 거다. 콧구멍 넓히는 수술도 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본인만의 아이디어로 사업을 시작해서 성공한 분들을 소개한다. 리더들이 자신의 성공 비결을 공개하려고 하지 않는데, 친해지니 우리에게 막 쏟아내더라. ‘리더의 하루’를 보면 여러분들의 성공 길이 조금 더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리더의 하루'는 오는 24일 오후 8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