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승원X이광수X김성균이 '컬투쇼' 출격
차승원, "'모가디슈' 안 볼 것"
이광수, 쏟아지는 '모함'에 당황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배우 차승원X이광수X김성균이 ‘컬투쇼’를 웃음으로 물들였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영화 ‘싱크홀’의 주역인 차승원, 이광수, 김성균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 청취자는 앞서 출연했던 ‘모가디슈’ 조인성이 받은 문자를 언급했다. 당시 조인성은 “‘싱크홀’을 볼 거냐”라는 문자를 받은 바 있다. 이것과 마찬가지로 차승원에게도 “‘모가디슈’를 볼 것이냐”는 질문이 던져졌고, 차승원은 “‘모가디슈’ 안 볼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하지만 이광수가 “차승원은 ‘모가디슈’를 두 번씩이나 봤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또 “조인성도 ‘싱크홀’을 봤다고 문자 왔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차승원은 “그럼 나는 뭐가 되겠냐”라고 항의했고, 유민상이 “이제라도 본다고 해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말하자 차승원은 “아니다”라고 또 한번 선을 그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안 볼거다. 선의의 경쟁없다”라고 쐐기를 박아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

이어 이광수의 ‘모함’ 시리즈가 이어졌다. 한 청취자는 "가족들과 외식 중 저 이광수 씨를 알아보고 반가워서 인사했다. 그런데 대뜸 '배고픈데 먹을 것 없나'라고 물어보셨다. 그래서 아이 분유가 든 젖병을 건네줬더니 흔쾌히 받아 맛있게 드시더라"고 전했다.

이에 이광수는 "말이 되나"라며 억울해했다. 차승원 역시 "이건 너무 진짜같다"라며 거들었고, 이광수는 "분유를 얻어 먹은 게 진짜 같다는 것이냐"라며 펄쩍 뛰었다. 김성균은 "분유 얻어먹고 키가 10cm 더 컸다더라"고 놀렸고, 이광수는 "이건 해명하고 싶지도 않다"라며 분노했다.

또 다른 청취자는 이광수가 신발을 벗으면 키가 160cm라고 그를 모함했다. 차승원은 신발까지 벗고 키를 인증하는 이광수에게 "양말 두께가 30cm다”라며 모함에 모함을 더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차승원, 이광수, 김성균이 출연한 ’싱크홀’ 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버스터. 지난 11일 개봉해 절찬 상영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