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자들의 정체는?
퇴사까지 불사
'제주 편' 첫 이야기
'백종원의 골목식당' / 사진 = SBS 제공
'백종원의 골목식당' / 사진 = SBS 제공


18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제주 금악마을 편이 첫 공개된다.

지난 3년간 총 35곳의 골목상권을 살려온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이번엔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나섰다. 그 첫 출발은 제주도 금악마을이다.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제주도지만, 금악마을은 정작 도민에게도 생소한 곳이라고 한다. 대규모 양돈 농가에서 발생하는 여러 가지 문제 때문에 지자체의 노력에도 불구 사람들의 발길이 끊겼다. 이에 주민들의 SOS요청을 받은 백종원은 작년부터 서울-제주를 오가며 상권구축 프로젝트를 준비, 먹거리상권 조성을 위한 예비 청년 창업자들을 모집했는데 그 결과 50: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 8팀의 지원자가 선정됐다.

제주에서 첫 만남을 가진 최종 8팀의 지원자들은 행선지를 모른 채 긴장감 속에 이동했다. 초록색만 보이는 바깥풍경에 "아무것도 없어서 불안하다"며 점차 얼굴을 굳혔다. 이내 금악마을에 도착하자 ”되게 냄새 난다", "외져있고 가게가 노후 됐다" 라며 크게 실망했다.

MC김성주는 8팀 중 최종입점 4팀을 가리기 위한 서바이벌 미션 예고와 함께 포기할 지원자가 있는지 물었는데 이때 한 지원자가 바로 손을 들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과연 첫날부터 낙오자가 등장할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날 최종입점 멤버 선발을 향한 첫 단계인 요리미션이 시작됐다. 지원자들은 태국음식부터 생면파스타, 밀면, 양장피 등 다양한 메뉴를 선보였는데 이를 본 백종원은 "경연에 이 메뉴, 자신 있나본데?"라며 기대감을 표출했다. 이어진 요리 미션에선 지원자들의 수준급 칼질과 화려한 불쇼 퍼포먼스가 계속돼 3MC 모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첫 만남부터 범상치 않은 8팀의 지원자들은 18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공개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