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음악의 매력 흠뻑
"신선한 즐거움 느끼시길"
프로 가수로서 날카로운 직관 발휘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발라드 여왕’ 이수영이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이하 ‘조선판스타’)’의 판정단으로 참여하며 데뷔 전 판소리를 배웠던 기억을 소환했다.

지난 14일 첫 방송된 ‘조선판스타’에서 K-소리꾼들의 무대를 황홀한 표정으로 바라보며 함께 공감하는 모습을 보여준 이수영은 “데뷔 전 판소리를 배울 기회가 있었는데, 그때부터 모든 소리는 표현의 방법만 다를 뿐 같은 뿌리를 지녔다는 걸 알았다”며 “동양적 색채의 발라드를 소화하는 데 그 경험이 큰 도움이 됐다”고 돌아봤다.

이른바 ‘오리엔탈 발라드’로 불리는 다수의 히트곡으로 사랑받은 이수영은 ‘조선판스타’의 판정단으로 출연한 이유에 대해 “국악을 좋아하는 저에게 우리 음악과 대중 음악의 조화를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일 것 같았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 말대로 이수영은 ‘첫 번째 판’ 참가자들을 보며 가수로서의 날카로운 직관을 발휘, 맞춤형 판정단으로 부족함이 없는 활약을 보였다.

이수영은 자신만의 심사 기준에 대해 “단순히 퓨전 음악을 보여주는 것이 아닌, 각 팀의 색깔이 명확한지를 중요하게 보려고 한다”며 “기대한 만큼 다양한 출연진들이 각자의 소리로 무대를 꾸미는 모습이 멋있고, 즐겁고, 때론 감동적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조선판스타’를 “신선한 즐거움”이라는 한 마디로 표현한 이수영은 “국악이야말로 우리의 음악인데, 저를 포함해 모두가 사실 듣고 즐길 기회가 많지 않았다”며 “‘조선판스타’를 통해 우리 음악의 매력을 흠뻑 느끼시길 바란다”고 시청자들에게 당부했다.

‘조선판스타’는 매주 토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