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장터' 박애리/ 사진=KBS2 제공
'랜선장터' 박애리/ 사진=KBS2 제공


KBS2 예능프로그램 ‘랜선장터’ 박애리가 시어머니 양혜자와 유쾌한 고부 케미를 자랑한다.

18일 방송되는 ‘랜선장터’에서 박애리와 양혜자는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며느리와 시어머니의 관계로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양혜자는 장윤정과 정주리, 박애리의 고구마 판매를 돕기 위해 고구마 요리 명인으로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특히 양혜자는 세 여자의 자존심이 걸린 요리 대결에서 며느리 박애리에게 시선을 고정하며 아낌없는 애정을 드러낸다.

그런가 하면 박애리는 양혜자의 조수를 자처하고 말 한마디에 노래 한 가닥을 얹으며 흥을 돋운다. 이를 본 장윤정이 야유를 보내자 양혜자는 “집에서도 이래요”라며 반쯤 포기한 모습을 보인다. 박애리는 “제가 이래야 좋아하세요”라며 되려 뻔뻔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급기야 박애리가 시어머니의 엉덩이를 톡톡 두드리며 응원하는 상황이 일어나자 정주리는 깜짝 놀라며 말을 잇지 못한다. 이에 장윤정이 양혜자에게 “처음부터 좋았어요? 이렇게 엉덩이치고 하는 거?”라고 묻자, 그는 “‘이게 애정 표시인가보다’ 생각한다”며 박애리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받아주며 훈훈함을 더했다는 후문이다.

‘랜선장터’는 1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