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민혜연 "남편이 '그날이야?'라고 물어보면 진짜 그날" ('아수라장')


배우 주진모의 아내이자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이 여성 건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 공감대를 형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FiL '아수라장' 에서는 개그우먼 허안나가 게스트로 출연해 3MC 박지윤, 정시아, 민혜연과 함께 여성 건강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이날 '월경 전 증후군'의 심리적, 신체적인 변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정시아가 임신 초기 증상과 비슷한 느낌이 있다고 하자, 박지윤이 "우린 알잖아. 절대 불가능 하다는 거. 의심도 안 하지" 라고 말하며 솔직 토크의 끝을 보여줬다.

민혜연은 남편 주진모와 같이 살다 보니 남편이 "그 날이야?" 라고 두 번 정도 물어봤다고 했다. 민혜연은 "사람을 뭘로 보고" 라고 받아 쳤지만 "사실은 정말 그 날이었다"고 말해 반전 웃음을 자아냈다.

또 생리 기간 중 가족과 싸우거나 한 적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박지윤은 "이해를 바라기 보단 스스로를 챙기는게 현명하다" 며 "나만 먹어요 영양제를" 이라고 답하며 독립적인 모습을 보였다. 허안나는 "몰래 맛있는걸 먹는다"라고 답하자, 박지윤이 "나보다 더해" 라며 폭소했다.

집에서 요리를 누가 하는지에 대한 말도 나왔다. 민혜연은 "시어머니가 밥은 무조건 밖에서 사 먹어”라고 말씀해 주셔서 부담감이 사라졌다고 했다.

박지윤은 "신혼 초에는 어머님이 요리 부심이 있으셔서 부엌 출입 하는 걸 싫어했는데 최근 용기를 내서 반찬과 국을 사다드린 뒤 어머님 반응이 어떤지 남편에게 물어봤다"고 했다. 박지윤은 "남편 최동석은 '엄마 목소리가 밝아'라고 마음에 들어 했다"며 "가끔 효도를 새벽배송으로 해보는 것도 좋다"고 유부녀의 꿀팁을 전수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