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쓴♥' 홍현희 "바빠서 임신 노력 안돼…임신 명당 앉고파" ('와카남')


'제이쓴♥' 홍현희 "바빠서 임신 노력 안돼…임신 명당 앉고파" ('와카남')
방송인 홍현희와 제이쓴이 팀, 김보라 부부의 임신 소식에 부러움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에서는 팀, 김보라 부부의 임신 소식이 깜짝 발표됐다.

이날 팀, 김보라 부부는 '임신 7주차 4일'이라고 알려 출연진들의 축하를 받았다. 홍현희는 "그렇게 바쁘시다더니 언제 또. 저희(홍현희, 제이쓴)는 진짜 바빠서 그런데"라고 말했다.

이에 팀은 "솔직히 전에는 좀 노력하긴 했었다. 근데 이 촬영 시작하고 양양 사업도 하고 피곤하니까 절대 안될 거라 했는데 임신이 된 것"이라고 고백했다.

이하정은 김보라가 앉은 자리를 가리키며 "여기 자리가 임신 명당이다. 나도 여기서 둘째를 가졌다"고 말하면서 놀라워했다. 홍현희는 "나는 못 앉는다"고 아쉬워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두 사람은 곧장 산부인과로 향했다. 초음파 검사로 태아를 확인한 두 사람. 심장이 움직이는 모습에 팀은 "오마이갓"이라며 놀라워했다. 고대하던 심장 소리도 들었고, 처음 느껴보는 감정에 김보라는 눈물을 훔쳤다. 팀은 "아기가 배 속에 있어!"라며 기뻐했다.

산부인과 전문의는 김보라를 향해 '노산'이라며 "조심하셔야 한다. 걷는 운동 정도는 괜찮다. 임신 전부터 하던 운동은 해도 된다"고 주의를 줬다.

김보라는 "내년 3월 26일이 예정인데, 딱 마흔에 낳는 것"이라며 걱정했다. 이에 출연진들은 "요즘은 늦게 낳는 사람도 많다. 노산의 기준을 바꿔야 한다"고 응원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