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가수 팀, 김보라 부부가 임신 7주차임을 밝혀 많은 사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1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에서는 팀과 김보라 부부의 산부인과 방문기가 그려졌다.

이날 김보라는 서프라이즈 이벤트로 임신 테스트기를 공개했다. 2줄을 본 팀은 "진짜야? 임신이야?"라고 감격했다. 김보라는 스튜디오에서 '와카남' 출연진들에게 "오늘이 7주 4일"이라고 밝혀 축하를 받았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팀은 전혀 상상도 못했다며 놀라워했다. 그는 "선물이 임신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진짜 솔직히 전에는 좀 노력하긴 했었다. 근데 이 촬영 시작하고 양양 사업도 하고 피곤하니까 절대 안될 거라 했는데 임신이 된 것"이라고 고백했다.

앞서 팀, 김보라 부부는 첫 출연 당시 일주일에 5일은 함께 운동을 한다고 밝혔다. 팀은 "사실 육아가 체력이라는 말을 많이 들어서 어떻게든 체력을 올리려고 운동을 같이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두 사람은 실외 운동 외 고강도 서킷 트레이닝도 함께 했는데, 김보라는 이 운동으로 6kg를 감량했다고 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팀은 임신 테스트기를 확인한 날을 떠올리며 "진짜로 그날은 좀 달랐다"라고 했다.

두 사람은 곧장 산부인과로 향했다. 초음파 검사로 태아를 확인한 두 사람. 심장이 움직이는 모습에 팀은 "오마이갓"이라며 놀라워했다. 고대하던 심장 소리도 들었고, 처음 느껴보는 감정에 김보라는 눈물을 훔쳤다. 팀은 "아기가 배 속에 있어!"라며 기뻐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산부인과 전문의는 김보라를 향해 '노산'이라며 "조심하셔야 한다. 걷는 운동 정도는 괜찮다. 임신 전부터 하던 운동은 해도 된다"고 주의를 줬다.

김보라는 "내년 3월 26일이 예정인데, 딱 마흔에 낳는 것"이라며 걱정했다. 이에 출연진들은 "요즘은 늦게 낳는 사람도 많다. 노산의 기준을 바꿔야 한다"고 응원했다.

팀과 김보라는 아이의 태명을 '맑음이'로 지었다. 팀은 "저는 딸 생기면 진짜 시집 못 보낼 것 같다"며 딸바보를 예약했다.

산부인과에서 돌아온 팀, 김보라는 가족들을 초대해 임신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아기가 딸이었으면 좋겠다"고 소원을 드러내자, 가족들은 "야채, 과일 많이 먹으면 딸이다. 왠지 딸일 것 같다"고 했다.

팀은 몰래 준비한 꽃다발을 안기며 "우리 맑음이 엄마"라며 꽃다발을 건넸다. 김보라의 얼굴에 감동과 기쁨이 번졌고, 팀은 "아빠가 되게 해줘서 고마워. 사랑해 여보"라고 진심으로 사랑과 감사함을 전해 뭉클함을 안겼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