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PD, 급여 1억 5천만원
상여금만 9억 3100만원
이재현 회장보다 높아
나영석 PD/ 사진=텐아시아DB
나영석 PD/ 사진=텐아시아DB


나영석 CJ ENM PD가 올해 상반기 보수로 10억 8100만 원을 받았다. CJ 그룹 총수 일가인 이재현 회장과 이미경 부회장보다 높은 금액이다.

17일 CJ ENM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나 PD는 급여 1억 5000만 원과 상여금 9억 3100만 원을 더해 총 10억 8100만 원을 받았다.

이미경 부회장은 상반기 급여로 10억원을 받았다. 이재현 회장 역시 급여 9억원을 수령했다.

나 PD는 올해 tvN '출장십오야', '송민호의 파일럿', '악마는 정남이를 입는다', '뒤돌아보지 말아요' 등을 연출했다. 그는 지난해에도 12억 2900만 원의 연봉을 받아 CJ그룹 내 상위 5위를 차지했다.
나영석 PD/ 사진=텐아시아DB
나영석 PD/ 사진=텐아시아DB
나영석 PD는 KBS '1박 2일' 연출을 맡으며 이름을 알렸다. 그는 2013년 CJ ENM으로 이적 후 '꽃보다 할배', '삼시세끼', '신서유기', '윤식당' 등을 선보여 tvN 예능에 엄청난 업적을 세웠다. 이에 매년 높은 연봉을 받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또 다른 '스타 PD'로 잘 알려진 신원호 PD는 급여 1억 5000만 원에 상여금 6억2700만원을 더해 총 7억 7700만원을 수령했다. 그는 현재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를 연출하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