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 패밀리 창단 이래 최대 위기
자타공인 에이스 남현희의 부상
NEW 멤버의 정체는?!
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부상당한 남현희를 대신해 국대출신 새 멤버가 영입된다.

18일 방송되는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주장 남현희의 부재로 창단 이래 최대 위기에 빠진 ‘FC 국대 패밀리’의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 마지막 리그전, 경기 도중 부상을 당했던 남현희는 토너먼트전을 앞두고 팀 훈련장에 깁스를 한 채 등장했다. 정밀 검사 결과, 예상보다 회복 기간이 더 필요하다는 비보를 전달하러 온 것. 부상 소식을 전하던 남현희는 “다친 것보다 이제 축구를 못 한다는 게 속상하다”며 안타까운 속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김병지 감독은 남현희를 대체할 장신의 임대(?) 계약 선수 영입을 깜짝 발표했다. 베일에 싸여있는 새로운 멤버는 국가대표 출신답게 남다른 운동신경과 긴 다리를 활용한 시원한 돌파력을 뽐내며 단숨에 ‘FC 국대 패밀리’의 다크호스로 등극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FC 국대 패밀리’ 멤버들은 새로운 멤버의 축구 실력을 보자마자 “우승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는 후문.

토너먼트전을 위해 맹연습에 돌입한 ‘FC 국대 패밀리’가 과연 새로운 멤버 영입으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할 수 있을지 호기심이 모인다.

‘골때녀’는 18일(수) 밤 9시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