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혜진, 아버지 윤일봉과 첫 데이트
아버지 위해 준비한 코스는?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윤혜진이 아버지 윤일봉과 특별한 해방데이를 맞는다.

17일(화) 방송되는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는 윤혜진의 아버지이자 영화계의 대부 윤일봉이 출연한다.

윤일봉은 1947년 영화 '철도 이야기'로 데뷔해 그동안 125편 이상의 작품 활동을 펼쳤다. 2015년 제52회 대종상영화제에서 한국영화공로상을 수상한 원로배우로 한국 영화계의 산 증인이다.

'해방타운'에서의 어느날, 윤혜진은 평소와 달리 차 안에서 아버지를 기다리며 해방데이를 시작한다. 이어 "아버지의 운전대를 내가 직접 빼앗았다"라며 아버지를 위해 일일기사를 자처한 특별한 사연을 공개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윽고 등장한 윤일봉은 딸이 운전하는 차 안에서 불안한 마음에 손잡이를 놓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긴다.

이날 윤혜진은 88세 아버지 윤일봉을 위한 맞춤 코스를 준비한다. 두 사람은 곧 바버 숍에 도착한다. 여전히 외출 때 수트 착장을 고집하며 헤어도 직접 손질하는 패셔니스타 윤일봉을 위해 윤혜진이 특별히 준비한 코스였다고.

난생 처음 아버지가 머리하는 모습을 본 윤혜진은 그 모습을 놓칠세라 끊임없이 사진을 찍다가 윤일봉의 말 한마디에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인다. 염색부터 면도까지 풀코스를 마친 윤일봉은 직접 눈썹을 그리며 배우 면모를 완성해 감탄을 자아낸다.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이어 부녀는 윤일봉이 혼자서도 자주 찾는 단골 이태리 식당에 도착한다. 윤혜진은 둘만의 첫 외식에 들뜬 모습을 보인다. 함께 식사를 하던 중 윤일봉은 무용수 시절 딸의 모습을 회상하며 "무대에서 혹여나 실수할까봐 같이 긴장했다"라고 고백해 윤혜진을 깜짝 놀라게 한다.

이를 들은 허재 역시 "나도 웅이, 훈이 경기 못 보겠더라"라며 같은 아버지로서 윤일봉의 부정에 공감한다. 또한 장윤정은 "우리 아버지는 내 공연 한 번도 본 적 없다"고 최초 고백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장윤정 아버지가 딸의 공연을 보지 못했던 속사정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윤혜진 부녀의 데이트를 본 백지영은 "(윤일봉이) 우리 아버지랑 너무 똑같다"며 눈시울을 붉힌다. 이어 "얼마 전에 아버지랑 크게 다퉜다"고 운을 띄우다 끝내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백지영이 눈물 흘린 사연 역시 방송에서 확인 가능하다.

'해방타운'은 오늘(17일) 밤 10시 30분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