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화석' 황보, 김영철과 추억 소환
'당연하지' 게임 진행…"너 나 좋아하지?"
황보의 휴대전화 배경사진은?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방송인 김영철이 가수 황보의 과거를 소환했다.

17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는 가수 황보가 출연해 고정 코너인 ‘오일발라 FLEX’를 진행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TV를 보는데 예전에 방송했던'X맨’을 보여주더라. 그런데 화보 씨가 나오더라. 인기 프로그램에는 다 출연했던 연예계의 화석”이라며 SBS ‘X맨’에 출연했던 황보 사진을 찍어 보냈다.

이에 김영철이 “기억 나냐”고 묻자 황보는 "직장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거의 매주 출연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영철은 "연예계 화석이란 표현을 썼는데 데뷔 20년 이 넘었다. 그런데 황보 얼굴 정말 똑같다. 나이가 안드는 것 같다"고 감탄했다. 황보는 "저는 중학교 때부터 이 얼굴이었다"고 웃었다.

김영철은 “당시 출연 안 했던 프로그램이 없지 않냐”고 물었고 황보는 “없다. 거의 다 출연했다”며 했던 것 중에 가장 재미있었던 프로그램으로 ‘가족오락관’을 꼽았다.

또 황보는 "당연하지 게임 기억난다. 그때는 독한 걸 해도 괜찮았다"고 회상했다. 두 사람은 즉석에서 ’당연하지’ 게임을 진행했고, 김영철은 “너 나 좋아하지?”라고 질문해 황보는 ‘당연하지’대신 “탈락”을 외치며 웃음을 안겼다.

황보는 “‘너 담배 피우지’와 ‘너 외동아들이지’ 같은 질문을 많이 받았다”고 말해 김영철은 박장대소했다.

이후 황보와 김영철은 청취자들의 휴대전화 바탕화면과 사연을 소개했다. 황보는 자신의 휴대전화 바탕 화면에 대해 “제 얼굴은 아니다. 예쁜 옷 스타일을 좋아해서 그걸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