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세윤X카이, 성게잡이
같은 옷, 다른 느낌?
문세윤, 부력으로 둥둥
'우도주막' / 사진 = tvN 영상 캡처
'우도주막' / 사진 = tvN 영상 캡처


'우도주막' 카이가 직접 성게를 잡았다.

16일 밤 방송된 tvN '우도주막'에는 문세윤과 카이가 성게를 직접 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카이는 해남에 도전하기 위해 서울에서 잠수 특훈을 받고 왔다. 카이와 문세윤은 전문 해녀의 도움을 받아 옷을 입고 물에 뛰어들었다.

카이는 문세윤의 꽉 끼는 해녀복 모습에 "형은 이 옷이 피가 안 통해"라며 웃었다.

해녀는 바닥을 긁어서 성게를 잡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카이는 훈련했던 대로 물에 뛰어들어 성게를 잡는데 성공했다.

문세윤 또한 잠수를 시도했지만 부력으로 인해 가라앉지 못하고 물에 떠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