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의 '찐' 조언은?
"공 튀길 때 알았다"
여자 동호회 가입 제안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이 의뢰인에게 전 농구선수로서 실질적인 조언을 해줬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농구를 좋아하는 의뢰인이 출연했다. 의뢰인은 "남편이 내 농구 실력을 인정하지 않아서 고민이다"라고 말했다.

의뢰인은 농구 실력을 선보였고 서장훈은 "내가 볼 때, 열정만 있구나"라고 말했다. 의뢰인의 남편은 "열정이랑 체력은 있다"라고 전했다.

서장훈은 "남자들이랑 같이 하는 실력이 안 돼. 공을 한 번 튀길 때 알았어. 1부터 100까지 배려를 해줘야돼. 간단해. 솔루션은 네가 여자 동호회에 들어가면 돼. 지금보다 훨씬 더 재미를 느낄 수 있어. 동등한 조건에서 뛰며 실력을 느낄 수 있어"라고 조언했다.

이수근은 "여자 축구 프로그램을 하고 있는데, 여자 동호회들이 엄청 많이 생기고 있어. 그리고 몸싸움을 해도 편하니까 좋을 거야"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