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팬심 고백
영기 향한 애정
인간 복숭아 변신
'김흥국의 백팔가요' / 사진 = BBS 영상 캡처
'김흥국의 백팔가요' / 사진 = BBS 영상 캡처


혼성그룹 아웃렛(OUTLET, 박성연 안성훈 영기)이 지치지 않는 리액션과 입담으로 대중을 사로잡았다.

아웃렛(OUTLET)은 16일 오후 방송된 BBS FM '김흥국의 백팔가요'에 출연, 흥과 끼를 맘껏 뽐냈다.

이날 아웃렛(OUTLET)은 활기찬 팀 소개와 함께 포문을 열었고, 리더를 맡고 있는 영기부터 센터와 상큼함을 담당하는 박성연, 모성애를 자극하는 안성훈까지 개인 소개도 이어졌다.

개그맨에서 가수로 전향한 영기에 안성훈은 "개그맨 중에 1등인 것 같다"라며 멤버를 향한 애정을 보였고, 이에 진행자 김흥국은 "컬투 있지 않냐며, 정찬우보다 더 잘하냐"며 물었고, 아웃렛(OUTLET)은 "정찬우 선배님도 잘하시지만, 영기가 노래를 정말 잘한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서 아웃렛(OUTLET)의 음악 색깔에 대해 박성연은 "저희 음악은 유쾌, 상쾌, 통쾌하다. 듣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노래다"라며 자부심을 보였고, 영기는 "개개인의 매력이 뭉치면 엄청난 시너지 효과가 생길 것 같다는 회사의 말에 따라 뭉치게 됐다"라며 아웃렛(OUTLET) 결성 계기를 밝혔다. 또한, 시종일관 과즙미 터지는 복숭아를 연상시키는 박성연은 "대표님도 저를 복숭아라고 한다. 숭아야, 숭아야라고 부른다"라며 주위를 미소 짓게 만들었다.

이어진 김흥국의 도쿄 올림픽 얘기에 박성연은 "김연경 선수 너무 사랑한다, 만나 뵙고 싶다"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예능 프로그램 출연 대비 개인기 타임에서 안성훈은 배우 유해진 성대모사를 선사해 눈길을 끌었고, 팬들의 폭발적인 호응까지 이끌어냈다.

이외에도 아웃렛(OUTLET)은 중독성 강한 '돌아버리겠네'를 열창, 안정적인 라이브 실력과 함께 시원한 가창력으로 무더위를 단번에 날려버렸다.

한편, 데뷔곡 '돌아버리겠네' 발매 이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아웃렛(OUTLET)은 앞으로도 다채로운 콘텐츠를 통해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