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 내 존재 숨겨"
동생 도벽 폭로?
"김종국, 최고의 남편감"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이광수가 동생에 대해 이야기했다.

15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영화 '싱크홀' 컴백을 앞둔 배우 이광수가 출연했다.

신동엽은 "동생이 오빠가 이광수라는 걸 주변에 말하는 스타일인가?"라고 물었다. 이광수는 "내 존재 자체를 숨기는 편이다. 어렸을 때 동생이 도벽이 좀 있었다"라며 "연필깎이 안에 돈 같은 걸 숨겨놓으면 어떻게 찾더라. 동생에게 장난을 많이 쳤는데 약올라서 동생이 욕을 하면 몰래 녹음기를 틀어서 부모님에게 들려줬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신동엽은 "여동생에게, 결혼 전에 김종국을 소개시켜주려고 했다고?"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이광수는 "김종국 형이 최고의 남편감 같아서 소개해주려고 했었다. 명절에 모이면 얼마나 좋을까 싶기도 했다. 형한테 사진을 보여줬는데 그 뒤로 형이 연락이 끊겼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