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갱년기 왔다"
유튜브에 송지효 출연
윤은혜와 러브라인 종결?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김종국과 송지효를 놀렸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유재석이 김종국과 송지효의 러브라인을 몰고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너 웬일로 민트 바지를 입니?"라고 물었다. 이에 김종국이 발끈했고, 유재석은 "종국이도 갱년기가 왔어. 내가 어제 기사난 걸 봤더니 갱년기 증상 중에 갑작스러운 짜증이 있더라고"라고 깐족댔다.

이어 유재석은 "지효를 그렇게 집에 단 둘이 불러도 되냐"라며 김종국의 유튜브 채널에 송지효를 게스트로 출연, 집에서 편안한 모습으로 촬영을 한 것을 언급했다.

김종국은 양세찬, 하하에게 "너 나랑 하기로 했어, 안 했어? 다 하기로 한 거야! 지효가 드라마하니까 같이 나온 거 아니야!"라고 말했다.

이어 유재석은 "네 유튜브 채널에 지효가 올 수도 있어. 그런데 난 놀란 게, 지효가 너무 편안해 했다"라고 말했다. 김종국은 전소민을 가리키며 "너 우리집에 형들이랑 왔을 때, 편하다고 했어 안 했어?"라고 발끈했다.

김종국이 "억지로 상황을 만들지 마라"라고 말하자, 유재석은 "아직은 아닌 게, 은혜가 드디어 입을 열었어. '아는 형님'에 나왔었잖아"라며 "은혜가 다 나와. 그런데 '런닝맨'만 안 나와"라고 끝까지 깐족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