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수 몰이' 후임자 김종국 됐나
유재석 "김종국, 송지효 집에 불러"
깐족 모드에 김종국, 분노 폭발
'런닝맨' 유재석, 김종국/ 사진=SBS 제공
'런닝맨' 유재석, 김종국/ 사진=SBS 제공


SBS ‘런닝맨’ 유재석이 매운맛 토크로 김종국을 당황하게 만든다.

오늘(15일) 방송되는 ‘런닝맨’에서는 ‘장난꾸러기’ 유재석의 새로운 놀림 타깃으로 거듭난 김종국의 모습이 공개된다.

유재석은 최근 김종국의 ‘러브라인 놀리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날 그는 오프닝부터 김종국의 개인 유튜브에 게스트로 나왔던 송지효를 언급하며 “너 지효를 집에”라고 ‘종국 놀리기’에 시동을 걸었다. 이에 김종국은 “일을 한 거다”라고 해명했지만, 유재석과 멤버들은 “송지효가 너무 익숙했다”, “귀가 빨개졌다”며 계속 놀렸다. 이에 김종국은 “상황을 억지로 만들어내지 마라”라며 분노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계속해서 유재석은 김종국의 과거 ‘X맨’ 시절 러브라인를 얘기하며 ‘종국 놀리기’를 이어갔다. 이를 본 멤버들은 유재석에게 “대단하다”, “악착같다”, “오늘 오프닝 역대급으로 세다”며 끊임없이 김종국을 놀리는 유재석에 놀라움을 표했다. 그의 놀림이 계속되자, 김종국은 유재석을 카메라 앵글 밖으로 끌고 나가 위협했다.

그럼에도 유재석의 깐족 모드는 계속됐다. 이날은 극과 극 선택을 통해 부모님께 드릴 효도비를 결정짓는 ‘제1회 효도비 사수 레이스’가 진행됐다. 송지효의 선택 차례에 김종국이 송지효의 어깨를 다독이고 가자, 유재석은 “남자친구가 슬쩍 사인 한 번 주네”라며 또 한 번 ‘종국 놀리기’에 돌입했다.

이에 다른 멤버들도 “굳이 거기로 가더라”, “든든하겠어”라며 ‘종국 몰이’에 동참했다. 송지효도 “나한테 사인 준거야?”라며 능청스럽게 ‘종국 몰이’에 가담했다. 이어 “김종국을 믿고 가겠다”며 김종국의 신호를 따랐지만, 실패에 이르자 “왜 나한테 사인 줬어”라며 원망해 웃음을 자아냈다.

‘런닝맨’은 오늘(15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